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머니투데이 인스타그램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3125.24 1037.03 1176.50
▼2.34 ▲0.77 ▲1
-0.07% +0.07% +0.09%

'골든데이라더니...' 메달 후보 탈락 이변 속출→양궁 金으로 위안

스타뉴스    심혜진 기자|입력 : 2021/07/24 17:32
  • 0%
  • 0%
  • '골든데이라더니...' 메달 후보 탈락 이변 속출→양궁 金으로 위안

도쿄올림픽 개막 이후 첫날인 24일은 한국의 골든데이가 펼쳐질 것으로 기대가 컸다. 경우에 따라선 최대 6개의 금메달이 쏟아질 가능성이 있었다. 그런데 반나절만에 기대는 아쉬움으로 물들었다.
시작은 펜싱이었다. 메달권으로 기대를 받던 최인정(31·계룡시청)이 첫 판에서 허무하게 무너졌다.
최인정은 24일 일본 지바현 마쿠하리 멧세 B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펜싱 에페 32강전에서 아이자낫 무르타자예바(러시아)에게 11-15로 졌다.
세계랭킹 2위 최인정은 여자 에페 메달 후보로 기대되던 선수다. 올해 러시아 카잔에서 치러진 국제 펜싱 월드컵에서는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반면 무르타자에바는 세계랭킹이 258위에 불과한 선수다.
다윗과 골리앗의 싸움이었다. 하지만 결과는 정반대였다. 계속해서 끌려가던 최인정은 2점차까지 추격했지만 종료 40초를 남겨두고 다시 실점해 결국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최인정과 같은 시간에 경기를 했던 '맏언니' 강영미(36·광주서구청)도 16강 진출에 실패했다. 세계랭킹 8위 강영미는 일본의 사토 노조미(42위)에게 14-15로 졌다. 강영미 역시 종료 1분여를 남겨두고 2점차까지 따라붙었으나 역전에 실패했다.
이어진 이변은 '사격황제' 진종오(42·서울시청)였다. 남자 10m 공기권총에서 결선 진출 실패라는 충격을 맞이했다. 8위 안에 들어야 결선에 진출할 수 있었지만 15위에 그치면서 메달 도전도 채 해보지도 못하고 짐을 싸야 했다.
더욱이 진종오는 이 종목으로 2008년 베이징올림픽에선 은메달, 2012년 런던올림픽에선 금메달을 획득한 터라 기대감이 컸지만 예상치 못한 결과물을 받아들이고 말았다.
충격은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펜싱 남자 사브르 세계랭킹 1위 오상욱(25·성남시청)이 8강전에서 무릎을 꿇었다. 16강전에서 다친 발목을 8강전에서 또 다치고 말았다. 부상 투혼에도 이를 악물고 공격을 해나갔지만 산드로 바자제(조지아)에게 13-15로 졌다. 마지막 라운드에서 13-13 동점을 만들었으나 다시 바자제에게 연속 실점하며 13-15로 무너졌다.
종주국 한국 태권도도 아쉬움 속에 마무리를 했다.
남자 58㎏급 세계 랭킹 1위 장준(21)이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장준은 이날 일본 지바현 마쿠하리 메세 A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태권도 남자 58㎏급 준결승에서 세계 23위인 모하메드 젠두비(튀니지)에 18-25로 패했다.
금메달에 도전했던 태권도 여자 49㎏급 심재영(26)은 8강전에서 한일전을 맞았다. 야마다 미유(일본)에게 7-16으로 졌다.
심재영은 '2016 리우올림픽' 금메달리스트 김소희(한국가스공사)를 제치고 올림픽 출전권을 따 기대를 모았다. 생애 첫 올림픽 무대서 4강 실패 고배를 마쳤다.
그래도 하나의 위안거리는 있었다. 믿고 보는 양궁이었다. 양궁대표팀 막내 김제덕(17·경북일고)과 안산(20·광주여대)이 일을 냈다. 한국 선수단에게 첫 금메달을 안겼다.
김제덕과 안산은 결승전에 올라 네덜란드를 상대로 세트스코어 5-2로 승리해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양궁 혼성전은 이번 대회에서 처음 도입된 종목이다. 이로써 김제덕과 안산은 첫 메달리스트로 역사에 이름을 남기게 됐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