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1724.86 567.70 1228.30
▲39.4 ▲15.86 ▼2.2
+2.34% +2.87% -0.18%

'우한폐렴' 2호 환자, 김포공항 통과…방역망 뚫렸나?

머니투데이    남형도 기자|입력 : 2020/01/24 15:34 
  • 0%
  • 0%
  • '우한폐렴' 2호 환자, 김포공항 통과…방역망 뚫렸나?

'우한 폐렴'이라 불리는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가 2명으로 늘었다. 이들 모두 중국 우한시에서 입국했다.

첫 번째 확진자는 공항을 빠져나오지 못하고 격리됐지만, 두 번째 확진자가 김포공항을 나간 것을 두고 방역 구멍이 생긴 것 아니냐는 지적까지 나왔다. 왜 잡아내지 못했냐는 것.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두 번째 확진자인 남성(55)은 22일 김포공항으로 귀국했다.

그는 발열감시 카메라에선 발열 여부가 확인됐다. 이에 검역관이 증상을 물었고, 지난 10일부터 현지서 목감기 증상으로 병원에 간 사실을 확인했다.

하지만 발열이 37도대로 높지 않은 점, 기침 등 호흡기 증상이 없단 점 등을 이유로 '능동 감시 대상'으로 분류됐다. 이에 귀가할 수 있었다. 일반 감기와 구분하기 쉽잖단 걸 짐작할 수 있는 대목이다.

'능동 감시'는 격리와는 달리, 14일간 1일째, 2일째, 7일째 유선으로 연락해 호흡기 증상 여부를 확인한다.

그러나 이 남성은 이후 증상이 심각해졌고, 보건소를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검사를 거쳐 확진 환자가 됐다.

MT QUIZ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