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1717.73 522.83 1210.60
보합 31.49 보합 6.22 ▼22.2
+1.87% +1.20% -1.80%

진중권 "기소쿠데타 최강욱, 본인이 대통령이라 믿는 모양"

머니투데이    남형도 기자|입력 : 2020/01/24 16:42 
  • 0%
  • 0%
  • 진중권 "기소쿠데타 최강욱, 본인이 대통령이라 믿는 모양"

설 연휴에도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의 일갈이 여전하다. 이번엔 최강욱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이 '기소 쿠데타'라 한 것에 대한 의견을 밝혔다.

진 전 교수는 "최강욱이 자신을 기소한 걸 '쿠데타'로 규정했는데, 나름 이유가 있다"고 24일 페이스북에서 밝혔다.

그는 "대한민국 모든 국민들은 법의 지배를 받는데, 법 위에 세 사람이 있다"고 비판했다. 그게 최 비서관과 백원우·이광철 청와대 민정비서관이란 것.

그 이유로 "검찰이 피의자 신분으로 여러 차례 소환했어도 출석을 거부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했다. 진 전 교수는 "자기들이 법 위에 있다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박근혜, 이명박 전직 대통령도 검찰이나 특검에서 조사를 받고, 구속기소 됐다"며 "이재용 부회장 등 재계 거물들도 검찰이 부르면 달려가 조사를 받는다"며 이들 셋이 소환에 응하지 않는 걸 비판했다.


아울러 진 전 교수는 "일개 청와대 비서관이 법무부장관을 제 수족처럼 부리고, 감히 헌법기관인 검찰의 총수를 능멸하고 망조가 든 청나라 황실의 내시를 보는듯"이라며 "이분(최 비서관)이 사실상 대한민국의 대통령 노릇을 하나 보다. 대통령이라 믿는 모양"이라고 날선 비판을 이어갔다.

MT 초성퀴즈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