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152.41 752.18 1198.60
보합 17.04 보합 9.63 ▼1.4
+0.80% +1.30% -0.12%

대통령과 만나는 여야 대표들의 '동상이몽'

[the300]

머니투데이    정현수 , 민승기 , 서진욱 기자|입력 : 2020/02/27 18:08 
  • 0%
  • 0%
  • 대통령과 만나는 여야 대표들의 '동상이몽'

28일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대표의 회동 테이블에 오를 주제는 명확하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로 불거진 국가적 위기를 어떻게 풀어나갈지 논의가 이어진다. 문 대통령은 신속한 추경 예산 편성을 촉구하고 야당의 협조를 구할 예정이다.

사전에 의제를 두고 협의가 이어지겠지만 돌발변수도 배제할 수 없다. 미래통합당은 코로나19와 관련해 중국인 입국금지 문제를 줄곧 거론하고 있다. 여야 대표 회동에서도 이 문제가 공론화될 가능성이 크다. 국가적 위기라는 공통된 인식 속에서도 여야의 동상이몽이 재연될 수 있다.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비서실장을 맡고 있는 김성환 의원은 27일 머니투데이 더300(the300)과의 통화에서 "여야 대표 회동에서 코로나19에 대한 범국가적 협조와 시민사회의 협조, 대구·경북 지역을 포함한 전국적인 경제 위축에 따른 지원 등이 논의되지 않겠냐"고 했다.

야당도 범국가적인 협조라는 대의에는 동의한다. 추경 편성에도 규모와 내용 등을 두고 이견이 있지만 신속하게 편성해야 한다는 공감대가 형성돼 있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는 이날 대구를 방문한 자리에서 "필요한 추경은 충분히 이뤄져야 한다는 입장"이라고 했다.

특히 "(대구에서)보고 들은 이야기를 대통령에게 가감없이 그대로 전하고 말할 뿐 아니라 집행력과 실효성 있는 대안이 만들어지고, 신속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촉구하겠다"며 "반드시 대구·경북의 어려움이 조속하게 극복되고 정상화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했다.

하지만 정부·여당과의 온도차는 존재한다. 미래통합당은 정부의 코로나19 대응방식에 문제를 제기할 예정이다. 미래통합당 관계자는 "황 대표의 구체적인 메시지가 확정되진 않았지만 중국인 입국금지를 가장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며 "대구 방문에서 받은 느낌과 지원정책도 이야기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했다.

정의당은 여당의 최근 행보에 문제를 삼으면서도 초당적인 협력을 강조할 계획이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이날 상무위원회에서 "여야 대표 회동에서 정부와 정치권이 원팀으로 국민들에게 코로나19를 이길 수 있다는 희망을 드려야 한다"며 "보여주기 추경이 아닌 실질적 효과를 내는 추경이 이뤄져야 한다"고 했다.

강민진 정의당 대변인은 the300과의 통화에서 "정의당은 조건 없는, 정쟁 없는 초당적 협력으로 힘을 합쳐 위기를 극복하자는 입장"이라며 "추경과 예비비를 편성해 전국민에게 마스크를 무상배분하고 프리랜서 및 아르바이트 노동자 등도 지원해야 한다"고 했다.

유성엽 민생당 공동대표도 지난 26일 성명서를 발표하고 "코로나 추경을 즉각 실시할 수 있도록 야당으로서 최대한 협조해 민생을 살리고 국민의 안전을 도모하는 내실 있는 회담 결과를 도출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