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290.75 841.00 1190.90
▲10.78 ▲5.65 ▼3.2
+0.47% +0.68% -0.27%

박원순 시장 시신 발견 현장서 감식…"타살 혐의점 없어"

10일 오전 0시1분쯤 북악산 성곽길 인근서 구조견이 발견 "현장서 유서 발견 안돼…감식후 유족 협의해 안치 예정"

머니투데이    뉴스1 제공 |입력 : 2020/07/10 02:36 
  • 0%
  • 0%
  • 박원순 시장 시신 발견 현장서 감식…"타살 혐의점 없어"

(서울=뉴스1) 서혜림 기자,박종홍 기자,온다예 기자,황덕현 기자
(서울=뉴스1) 서혜림 기자,박종홍 기자,온다예 기자,황덕현 기자 = 실종됐던 박원순 서울시장이 10일 숨진 채 발견된 가운데 현장에서는 경찰이 박 시장의 시신을 감식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10일 오전 2시 최익수 서울지방경찰청 형사과장은 서울 종로구 와룡공원 앞에서 브리핑 자리를 마련하고 "박 시장은 10일 오전 0시1분쯤 성북구 북악산 성곽길 인근 산 속에서 사망한 채로 발견됐다"며 "현재 현장에서 감식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현재 박 시장을 발견한 서울 성북구 북악산 숙정문과 삼청각 중간 지점에서 박 시장의 시신을 감식 중이다.

경찰은 박 시장에 대한 타살 혐의점은 없는 것으로 보고 있지만 폐쇄회로(CC)TV 분석 등을 통해 절차에 따라 사인에 대해 수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박 시장은 전날(9일) 오전 10시44분쯤 서울 종로구 가회동 서울시장 공관에서 나와 10시53분쯤 와룡공원 인근으로 택시를 타고 움직인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박 시장이 와룡공원에서 숨진 채 발견된 서울 성북구 북악산 인근에서 발견된 지점까지 도보로 이동한 것으로 보고 있다.

박 시장의 시신은 이날 소방구조견이 먼저 발견해 소방대원들과 기동대원들이 신원을 확인한 것으로 조사됐다.

현장에서는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현장에서 박 시장의 유류품으로 가방, 물통, 휴대폰, 명함, 약간의 금전, 필기도구를 발견했다.

한편 박 시장의 전 비서가 박 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경찰 관계자는 "서울지방경찰청에 박 시장에 대한 고소장이 접수된 것은 사실이고 조사 중이지만 세부 사안에 대해서는 고인의 명예가 있기 때문에 지금 확인은 어렵다"며 "종합적으로 수사해 다음에 말씀드리겠다"고 밝혔다.

경찰은 현장 감식 후 유족과 협의해 시신을 안치할 장소를 정할 방침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