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412.40 888.88 1160.30
보합 6.23 보합 3.7 ▼14.1
+0.26% +0.42% -1.20%

이재정 "윤석열, 그 자리에 있는 것이 마땅한지 스스로 돌아보길"

머니투데이    구단비 기자|입력 : 2020/08/07 09:13 
  • 0%
  • 0%
  • 이재정 "윤석열, 그 자리에 있는 것이 마땅한지 스스로 돌아보길"

변호사 출신의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윤석열 검찰총장의 즉각 사퇴를 요구했다.

이 의원은 7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저는 이전에라도 윤 총장이 그 자리에 있어선 안 된다고 생각했던 사람"이라고 밝혔다.

이어 "자리를 물리는 방식은 여러 가지 방식이 있을 거고 지금으로선 선택과 정무적 판단이 필요한 문제"라며 "더 중요한 핵심은 윤 총장이 왜 지금까지 남아 검찰개혁의 걸림돌이 되는 상징으로 버텨야 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윤 총장이 1년을 버티며 막아온 것이 정말 스스로 (돌아봐야 한다)"며 "지켜본 윤 총장은 그야말로 그냥 검찰 우선주의"라고 꼬집었다.

또한 "윤 총장이 애정을 갖고 있는 이 검찰 조직을 위해 스스로 마땅했나, 그 자리에 있는 것이 마땅한가"라며 "검찰의 명예가 사실은 명예라는 말을 갖다 붙이기도 민망할 정도로 국민의 신뢰를 잃은 상황"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 상황에서 스스로가 그 역할을 하고 있는지 반추해 본다면 하루도 그 자리에 있을 면목이 없어야 하는 것 아닌가"라며 "민망할 것 같다. 스스로 돌아봤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윤 총장이 과거 박근혜 전 대통령을 수사하는 등 '살아 있는 권력을 수사해 온 총장'이라는 평가에는 "윤 총장 스스로 살아 있는 권력이 돼가고 있다"고 반박했다.

이 의원은 "측근을 둘러싼 수사에 대해 국민은 명쾌하게 수사가 되고 있다는 생각을 할 수 없고, 스스로 비호하는 방식으로 측근이라고 할 땐 가족까지 포함해 여러 가지 사건들이 석연치 않게 수사되고 있다는 국민적 의혹이 높은 상황에서 (과거 수사로) 윤 총장을 변호하긴 궁색한 상황이라고 본다"고 평가했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