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55.05 812.70 1132.90
▼15.81 ▼17.97 ▲1
-0.67% -2.16% +0.09%

'기막힌 유산' 강세정, 조순창·김난주 악행에 의심받아…"인감 잃어버려" 고백(종합)

머니투데이    뉴스1 제공 |입력 : 2020/10/01 21:10 
  • 0%
  • 0%
  • '기막힌 유산' 강세정, 조순창·김난주 악행에 의심받아…"인감 잃어버려" 고백(종합)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기막힌 유산' 강세정이 의심을 받았다.

1일 오후 방송된 KBS 1TV 일일드라마 '기막힌 유산'에서 공계옥(강세정 분)은 형부 차정건(조순창 분), 언니 공소영(김난주 분)의 악행으로 인해 부영배(박인환 분) 아들들에게 의심받는 처지에 놓였다.

이날 차정건은 공소영을 설득해 결국 부루나면옥 상표권 독점 계약을 했다. 공소영은 공계옥까지 속였고, 일을 마친 뒤 걱정했다. 그러자 차정건은 "우리 행복하자"며 그를 달랬다. 하지만 차정건은 상표권 값으로 25억 원이 들어오자마자 도망갈 생각부터 했다. 공계옥은 부설악의 도움을 받아 도난 신고, 수배를 마쳤다.

공계옥은 계속해서 언니 공소영에게 연락을 취했다. 하지만 공소영은 전화를 받지 않았고 "안되겠어. 강원도 어디 펜션이라도 숨어 있어야지"라며 불안해 했다. 바로 차정건에게 전화했지만 없는 번호라는 음성만 들렸다.

공계옥은 조카 이장원(이일준 분)에게 연락했다. 이장원은 그의 질문에 "이모도 연락 안되냐. 나도 계속 연락하는데 둘 다 안 받아. 엄마랑 아빠한테 무슨 일 생긴 거 아니지?"라고 말했다.

이후 공계옥은 부영배를 찾아갔다. 누워있는 그의 곁에는 손녀 부가온(김비주 분)이 있었다. 부가온은 "장원 오빠네 엄마, 아빠 무슨 일 있냐. 아까 통화할 때 옆에 있었다"고 물어봤다. 이에 공계옥은 "아 아니다. 신경쓰지 마라"라고 둘러댔다. 부가온이 자리를 비우자 "영감님 죄송하다"고 털어놨다.

이때 밖에서는 부설악(신정윤 분), 부백두(강신조 분), 부금강(남성진 분), 부한라(박신우 분)가 모여있었다. 앞서 부금강은 이날 계약 자리에 공집사가 나타나지 않았다며 "그 길로 튄 거 아니냐"고 의심했었다. 부금강은 형제들에게 이 사실을 알려 걱정을 샀다.

이에 대해 공계옥은 "죄송하다. 사정이 있어서 연락 못 드렸다"고 해명하려 했다. 부금강은 "그러니까 무슨 사정! 계약금 3천만 원 날렸다"고 언성을 높였다. 부금강은 "아버지 인감 도장이랑 다 어디 있냐. 안되겠다. 일단 다 넘겨라"라고 했다.

공계옥은 "없다. 잃어버렸다"고 솔직하게 고백했다. 형제들은 "뭐라고? 공집사!"라며 놀란 반응을 보였다. 옆에 있던 부설악은 "범인은 따로 있다. 범인 같은 사람이 있다"고 밝혀 모두가 차정건 잡기에 나설지 궁금증을 높였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