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3082.99 930.80 1120.30
▲39.12 ▲7.63 ▼3.7
+1.29% +0.83% -0.33%

한변·의협 "동부구치소 재소자 인권 외면한 추미애 처벌하라"

18일 오후2시 동부구치소 앞에서 기자회견 열 예정 "재소자·가족 대리해 손해배상·인권위 직권조사 요구"

머니투데이    뉴스1 제공 |입력 : 2021/01/17 18:38 
  • 0%
  • 0%
  • 한변·의협 "동부구치소 재소자 인권 외면한 추미애 처벌하라"

(서울=뉴스1) 이장호 기자 = 보수 성향의 변호사단체가 대한의사협회 등 의사단체들과 함께 최근 동부구치소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 사태와 관련해 제기된 인권침해 논란의 진상규명과 추미애 법무부 장관 등 책임자 처벌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연다.

한반도 인권과 평화를 위한 변호사모임(대표 김태훈)은 18일 오후 2시 서울 동부구치소 앞에서 대한의사협회와 자유수호의사회와 함께 "서울 동부구치소에서 발생한 인권 비극의 즉각적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 요구, 피해자 법률지원 착수를 위한 기자회견을 연다"고 17일 밝혔다.

한변은 "대한민국 헌법과 형집행법에 따르면 구치소에 수감되는 국민은 무죄 추정과 그에 합당한 처우를 받아야 한다"한다며 "그러나 최근 언론을 통해 알려진 동부구치소 재소자와 그 가족들의 증언에 비추어 보았을 때, 동부구치소 내에서 비상식적이고 위법적인 조치들이 연이어 자행되었음이 명백해졌다"고 강조했다.

이어 "마스크 미지급 및 늦장 전수조사를 비롯하여 확진 판정을 받은 재소자들을 한 방에 몰아넣고, 확진자와 비확진자들을 분리하는 과정에서 몇 시간 동안 재소자 수백 명을 강당에 대기시키는 등 교도행정을 총괄하는 법무부는 재소자들의 생명과, 안전, 건강을 전적으로 외면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에 한변과 의협은 동부구치소 인권 비극의 진상규명과 국민의 생명?안전을 지켜야 할 국가의 기본적 의무를 소홀히 한 법무부장관 등 관련자의 처벌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또 재소자와 가족들을 대리해 손해배상청구소송과 국가인권위원회 등에 인권침해 피해 직권조사 요구 등을 제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