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3163.50 965.46 1126.10
▲16.13 ▼1.74 ▲3.5
+0.51% -0.18% +0.31%

'사적 모임금지 위반' 인천시의원·공무원 5명 과태료 처분

머니투데이    뉴스1 제공 |입력 : 2021/04/20 11:06 
  • 0%
  • 0%
  • '사적 모임금지 위반' 인천시의원·공무원 5명 과태료 처분

(강화=뉴스1) 정진욱 기자 = 정부의 5인 이상 집합금지 조치 기간 '테이블쪼개기' 식사로 도마에 오른 인천 현직 시의원과 인천시 공무원이 과태료 처분을 받았다.

또 이들 일행에게 식사를 제공한 식당에도 과태료 처분이 내려졌다.

20일 인천 강화군에 따르면 군은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상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행정명령을 위반한 인천시 현직 시의원과 인천농업기술센터 직원 등 5명에게 과태료 10만원을 부과했다.

강화군은 또 이들에게 식사를 제공한 식당 업주에게는 15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했다.

강화군은 인천 시의원 등에게 의견진술 기회를 부여한 뒤 이의사항이 없을 경우 과태료를 집행할 예정이다.

인천시의회 A시의원은 '5인이상 집합금지'가 시행중인 7일 오후 5시 48분쯤 인천농업기술센터 간부 및 직원과 함께 강화군의 한 식당에서 술을 곁들인 식사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민원을 접수한 강화군은 해당 식당 폐쇄회로(CC)TV를 확보해 이들이 집합금지를 어긴 사실을 확인했다.

그러나 A시의원은 해당 음식점에서 술을 마신것은 맞지만 1명이 식사를 마치고 그 빈자리를 다른 한 사람이 채워 식사를 한 만큼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방역수칙을 위반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강화군 관계자는 "최근 인천시 A시의원 등 5명에게 과태료 처분을 했다"며 "이의가 없을 시 과태료를 집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