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지방자치 정책대상 (~10/15)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부천 신세계백화점 사업, 을지로위원회-친노 시장 충돌

신세계, 민주당 을지로위원회 반대 등으로 계약 주저… 김만수 부천시장, 을지로위원회 등 반대측 비판

머니투데이 진상현 기자 |입력 : 2017.05.19 11:48
폰트크기
기사공유
 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을지로위원회 위원장이 부천 신세계복합쇼핑몰 방지법 발의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6.8.9/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을지로위원회 위원장이 부천 신세계복합쇼핑몰 방지법 발의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6.8.9/뉴스1 <저작권자 &#169;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천시와 신세계그룹이 추진하고 있는 부천 상동영상단지 내 백화점 건설 사업이 여권 내 을지로위원회와 지자체장간의 신경전 양상으로 전개되고 있다. 을지로위원회측이 중소상인 피해를 이유로 전면 재검토를 주장하고 있는 반면 친노(친 노무현) 정치인이랄 수 있는 부천시장은 지역 발전을 위해 필요하다며 맞서고 있다.

19일 관련업계 등에 따르면 지난 12일 부천시와 맺을 예정이던 백화점 부지 매입 계약을 미뤘던 신세계는 이날중 부천시에 공문을 보내 부천시와 함께 시간을 갖고 반대측과의 합의 노력을 계속 하겠다는 의지를 밝힐 예정이다.

김만수 부천시장은 앞서 신세계가 계약 연기를 요청하자, 신세계가 절차에 의해 선정된 공모사업자로서 사업추진 의지가 있는지 확인하는 공문을 발송했다. 김 시장은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20여년 방치된 상태인 상동영상단지를 마냥 신세계만 기다리고 지금처럼 둘수는 없다"면서 "신세계의 공식답변이 오는대로 정식으로 결과를 보고드릴 것"이라고 말했다.

신세계 관계자는 "부천시장의 사업에 대한 의지가 확고한 상황에서 기업 입장에서 바로 접을수는 없다"면서 "시간을 갖고 협의를 계속했으면 한다는 내용의 공문을 이날중 발송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신세계가 계속 협의할 의지를 밝히면서 해당 백화점 건립 여부는 여권 내의 기싸움으로 흐를 가능성이 커졌다. 더불어민주당 소속의 김 시장은 참여정부 시절 청와대 춘추관장을 지내는 등 친노 정치인으로 분류된다. 당시 민정수석과 대통령실장을 지낸 문재인 대통령과도 청와대에서 한솥밥을 먹었다.

더불어민주당 을지로위원회는 문 대통령이 당 내 조직에서 정부 차원의 조직으로 격상시겠다고 했을 정도 관심이 크다. 실제로 을지로위원회는 문 대통령의 의지를 앞세워 김 시장을 압박하고 있다. 을지로위 측은 "문재인 대통령도 선거운동 기간 중 '지역 상권을 말살하는 대형 쇼핑몰의 입점을 제한하겠다. 을지로위의 판단을 존중한다'는 입장을 밝혔다"며 강조한다.

김 시장은 당초 3만7373㎡ 규모 부지에 복합쇼핑몰을 추진하다 인근 시장과 상인 단체들의 반발을 고려해 백화점만 짓는 것으로 한 것인데, 이마저도 반대하는 것은 지니치다는 입장이다. 현재 을지로위원회 외에 인근 지자체인 인천시 부평구와 부평쪽 상인 단체 등에서 적극 반대의사를 밝히고 있다. 유통산업발전법에 따르면 대규모 점포가 소재한 지자체의 장은 인근 지자체장에게 점포 개설 사실을 통보하고 의견을 수렴해야 하지만 등록 접수 자체는 부천시 권한에 속한다.

김 시장은 지난 12일 페이스북 글에서 "부천시는 인근 전통시장의 요구를 받아들여 이마트할인매장을 제외하고 사업부지 면적도 절반으로 축소한 것인데, 그럼에도 인천에선 사업자체를 하지말라는 식"이라며 "현재 인천시에 추진중인 백화점도 아니고 대형복합쇼핑몰이 청라 송도 등지에 5개가 넘는다고 하는데 이것도 다 반대해서 백지화시킬 건지 지켜봐야겠다"고 반대측을 비판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