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실시간 속보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부산대 참여 STAR 실험, 우주최강 소용돌이 발견

대학경제 권현수 기자 |입력 : 2017.08.03 12:42
폰트크기
기사공유
부산대 참여 STAR 실험, 우주최강 소용돌이 발견
부산대학교는 3일 본교 물리학과 유인권 교수 등 연구진이 참여한 미국 브룩헤이븐 국립 연구소의 스타 실험그룹이 과학 분야 세계적 권위지인 '네이처'의 표지논문으로 게재됐다고 밝혔다.

스타 실험그룹은 우주에서 가장 강한 소용돌이를 금핵-금핵 충돌을 통해 측정하는 데 성공했다.

지금까지 자연에서 관찰된 적 없는 현상을 연구한 스타는 지난 1999년부터 시작된 대표적인 중이온 충돌 실험그룹이다. 현재 세계 13개국 500여 명 과학자와 기술자들이 협업해 국제 공동연구를 수행 중이다. 지난 2010년과 2011년, 2015년에 반물질 입자를 발견해 관련 논문을 네이처와사이언스지에 게재했다.

앞서 이 그룹은 지난 2005년에 대형가속기를 통한 중이온 충돌 실험에서 생성된 물질의 상태가 점성이 거의 없는 완전유체임을 관측했다. 이는 우주의 초기상태일 것으로 예측되는 쿼크-글루온 플라스마의 존재에 대한 중요한 증거로 여겨진다. 이러한 고온·고압의 쿼크-글루온 플라스마 상태는 고에너지 중이온 충돌 실험을 통해 재현 가능해 스타 그룹은 금핵-금핵 충돌 실험으로 극한 조건에서의 물질상태에 대한 연구를 진행해왔다.

이 과정에서 다양한 핵종을 양쪽에서 충돌시키는 원자핵 충돌실험이 이뤄졌다. 특히 이번에 중심에너지 80~400억 전자볼트의 금핵-금핵 충돌실험에서 소용돌이를 측정한 결과 역사상 지금까지 실험에서 측정된 소용돌이보다 10의 19제곱 배 이상, 자연의 토네이도 기록보다는 10의 23제곱 배 강력한 우주최강 소용돌이를 측정하는 데 성공했다.

이 결과는 상대론적 중이온 충돌기(RHIC)에서 생성되는 극한 상태의 물질의 특성을 이해하는 데 중요한 이정표를 제공한다. 인류는 기존의 실험결과들로부터 이 극한상태의 물질은 초고온·초고밀도·초저점성에 대한 특성을 갖고 있다고 이해하고 있었고 이번 결과로부터 새롭고도 엄청나게 강한 소용돌이 구조가 이 물질상태에 존재함을 알 수 있게 된 것이다. 이는 관련 극한 상태의 유체역학 이론 개발에도 중요한 단서로 제공될 전망이다.

한편, 이번 네이처 논문에는 우리나라에서는 부산대 연구진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중견연구자지원사업 지원을 받아 유일하게 참여했다. 공저자로 부산대 물리학과 유인권 교수와 이 학과 오근수 박사과정생이 무거운 쿼크에서 붕괴한 전자에 대한 연구를 함께 수행했다. 유 교수는 스타 그룹에서 한국연구진 대표를 맡고 있다.

유 교수는 "이번 연구는 최초의 우주에서 생성된 입자들이 어떻게 결합해 현재 우리가 보고 있는 원자·분자와 같은 물질세계를 만들었는지에 대한 근원적인 질문에 대한 연구"라며 "이번 결과로부터 지금껏 상상하지 못했던 소용돌이구조가 있었다는 것을 알았고, 앞으로도 다양한 방법으로 이 물질상태에 대한 연구를 계속해 물질의 근원과 진화과정을 알아내고자 한다”고 밝혔다.
부산대 참여 STAR 실험, 우주최강 소용돌이 발견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1개의 소셜댓글이 있습니다.

댓글쓰기
트위터 로그인zon4ram  | 2017.08.03 20:30

아인슈타인의 이론을 뒤집는 새로운 이론을 제시하면서 그 이론에 반론하면 5천만 원의 상금을 주겠다는 책(제목; 과학의 재발견)이 나왔는데 대한민국의 과학자들 중에서 아무도 반론하지 못하...

소셜댓글 전체보기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