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52.97 661.01 1130.10
보합 0.82 보합 9.38 ▲3.6
-0.04% -1.40% +0.32%
양악수술배너 (11/12)대한민국법무대상 (12/03~)
블록체인 가상화폐

[MT리포트] 아마존, 채용은 '바 레이저'… 팀 운용은 '피자 두 판의 법칙'

[아마존 해부] ⑥ 아마존이 사람 뽑고, 일시키는 방식

머니투데이 김주동 기자 |입력 : 2018.03.13 04:52
폰트크기
기사공유
편집자주‘혁신의 교과서’라 불리는 세계최고 전자상거래회사 아마존. 이제 비즈니스의 세계에서는 아마존을 아는 사람과 모르는 사람으로 나눠질 정도이다. 아마존 혁신의 비밀을 소개한다.
제프 베저스 아마존 CEO. /AFPBBNews=뉴스1
제프 베저스 아마존 CEO. /AFPBBNews=뉴스1
세계최대 전자상거래회사 아마존의 작년 말 기준 직원 수는 55만명. 이런 엄청난 규모의 직원들이 일사불란하게 세계최고의 혁신기업을 만들 수 있는 것은 창업자이자 CEO(최고경영자)인 제프 베저스의 인력채용과 팀 운용에 대한 독특한 철학 덕분이다.

채용 원칙-바 레이저(bar-raiser)
아마존은 깐깐한 채용으로 유명하다. 보통 빠르게 성장하는 기업은 인력을 충원하기 위해 채용기준을 낮추지만 아마존은 다르다. 아마존은 1998년 ‘바 레이저(bar-raiser)’라는 채용정책을 도입해 지금껏 유지하고 있다.

이 정책은 아마존만의 독특한 채용 면접절차인데 사내에서 면접관을 선발해 이들에게 채용의 전권을 맡기는 것이다. 바 레이저는 100명으로 구성이 되는데 회사의 능력 기준치(bar)를 높이는 사람들을 뜻한다. 바 레이저는 선발절차부터 까다로운데 최소 100회 이상 팀원 인터뷰 경험이 있어야 하고 매년 적격심사를 받아야 한다.

이렇게 선발이 된 바 레이저들이 면접관이 돼서 지원자가 아마존 문화와 맞는지, 적절한 능력을 가지고 있는지 검증한다. 지원자들이 가장 힘들어 하는 면접과정이기도 하다. 바 레이저는 지원자가 아마존 직원들의 기준치를 떨어트린다고 판단되면 '채용거부권'을 쓸 수 있다. 채용거부권은 인사 담당 임원도 기각할 수 없다.

이런 바 레이저 제도 때문에 아마존의 클라우드 서비스(AWS) 관련 부서는 사업이 확장되면서 급하게 인력이 필요했지만 6개월 동안 사람을 못 뽑기도 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이미지투데이
팀 운용 원칙-피자 두 판의 법칙
아마존이 거대조직임에도 경쟁력 있는 또 하나 이유는 내부에 작은 팀들이 민첩하게 움직이기 때문이다. 이는 베저스가 팀 운용 원칙으로 제시한 '피자 두 판의 법칙' 때문이다.

이 법칙은 팀의 인원수가 피자 두 판으로 식사를 마칠 수 있는 규모 이상이 돼서는 안 된다는 것. 피자 두 판이면 16조각이니 한 사람이 2~3조각씩 먹는다고 할 때 아무리 많아도 팀원이 8명을 넘어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작은 팀 중심으로 일이 진행돼야 커뮤니케이션이 제대로 되고 창조적 아이디어가 나올 수 있다는 것이다. 팀이 작으면 사람을 더 가려서 뽑게 되고 개인의 역할도 커져 동기부여도 된다는 것이다. 이런 원칙은 실패를 감수하고 도전하는 아마존의 기업 문화와도 닿아 있다. 작고 빠르게 실험을 시작해 결과가 좋으면 더 키워가는 것이다.

김주동
김주동 news93@mt.co.kr

다른 생각도 선입견 없이 보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