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53.79 670.39 1126.50
보합 21.97 보합 14.94 ▲6.7
-1.06% -2.18% +0.60%
메디슈머 배너 (7/6~)KB설문배너 (12/03~)
블록체인 가상화폐

'카드깡 후원' 황창규 KT 회장, 연루 국회의원 90명

(종합)경찰청, 황 회장 피의자 신분 17일 소환조사…경찰, 기부 목적 등 추궁 계획

머니투데이 이동우 기자, 최민지 기자 |입력 : 2018.04.16 10:04|조회 : 6130
폰트크기
기사공유
차트
경찰이 황창규 KT (30,900원 상승600 2.0%) 회장을 소환 조사한다. 90여명에 달하는 여야 국회의원에 '카드깡' 방식으로 불법 정치자금을 후원한 혐의다. 경찰의 황 회장 조사 결과에 따라 돈을 받은 국회의원으로 수사 대상이 확대될 수도 있다.

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정치자금법 위반 사건의 피의자 신분으로 황 회장을 17일 오전 10시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본청으로 불러 조사한다고 16일 밝혔다.

경찰은 KT 전·현직 홍보·대관 담당 임원들이 2014~2017년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미방위·현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의원 등 90여명의 국회의원 후원회에 법인자금 총 4억3000여만원 상당을 불법 후원했다고 보고 있다. 이 과정에서 황 회장의 지시나 보고가 있었다는 판단이다.

경찰은 KT 임원들이 법인카드로 물건(상품권)을 사는 것처럼 꾸며 결제한 뒤 현금으로 돌려받는 이른바 '카드깡' 방식으로 국회의원들에게 정치자금을 기부한 것으로 확인했다.

경찰은 미방위가 통신 관련 예산 배정과 입법을 다루는 만큼 KT가 관리 차원에서 해당 상임위를 중심으로 정치자금을 제공했을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

정치자금법상 법인이나 단체는 정치자금을 기부할 수 없다. 경찰은 KT 측이 기부금 출처를 감추기 위해 여러 임원의 명의로 출처를 쪼개서 기부금을 건넨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이를 확인하기 위해 올해 1월 31일 KT 본사 등을 압수수색했다.

황창규 KT 회장 / 사진제공=KT
황창규 KT 회장 / 사진제공=KT

당초 이 사건에는 20여명의 국회의원이 연루된 것으로 알려졌지만, 경찰의 압수수색과 관련자 소환 조사 등으로 황 회장에게 돈을 건네받은 국회의원은 90여명으로 늘었다. 90여명의 국회의원에는 여당과 야당이 모두 포함된 가운데 대부분 수백만원 상당의 기부금을 받았고, 일부는 1000만원 이상 기부금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압수수색 등으로 알려진 것보다 더 많은 국회의원이 연루된 사실을 확인했다"며 "여기서 국회의원 숫자가 더 늘어날 것으로 보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경찰은 황 회장이 정치자금 후원에 어느 정도 관여했는지, 기부금을 준 목적이 무엇인지 등을 중점적으로 추궁할 예정이다.

경찰이 황 회장 조사를 마무리한 이후 KT로부터 불법 후원을 받은 국회의원들을 조사할지도 주목된다. 국회의원들이 KT 측 기부금의 불법성을 알고도 돈을 받았다면 문제가 될 수 있다.

이들 국회의원 중 상당수는 기부금의 불법성을 알고 돈을 다시 돌려준 것으로 알려졌다. 이달 9일 이철성 경찰청장은 기자간담회에서 "당시에 KT로부터 돈을 받았다가 '오해받는다'며 돌려준 정치인도 꽤 된다"고 말했다.

경찰 관계자는 "기부금을 돌려준 국회의원은 아직 확인해줄 수 없다"며 "우선 황 회장에 대한 조사를 마무리한 이후에 국회의원 조사 여부도 검토해 봐야 한다"고 말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