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258.91 761.94 1127.90
보합 10.46 보합 6.29 ▼6
+0.47% +0.83% -0.53%
MT 핫이슈 배너 MT 금융페스티벌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당정 "건설·창업 지원해 민간일자리 창출"

[the300] "文 정부 1년, 공공부문 일자리는 성과…민간 부문은 유의미한 성과 부족"

머니투데이 이재원 기자 |입력 : 2018.05.14 08:36
폰트크기
기사공유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정책위회의실에서 열린 민간일자리대책 당정청협의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최수규 중소벤처기업부 차관, 권칠승 정책위 상임부의장, 안호영 정책위 상임부의장, 이인호 산업통상자원부 차관, 더불어민주당 한정애 제5정조위원장, 조정식 국토교통위원장, 김태년 정책위의장, 홍영표 원내대표, 이목희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 홍익표 정책위 수석부의장, 이호승 일자리기획단장, 김정우 당대표 비서실장, 반장식 청와대 일자리수석, 고형권 기획재정부 1차관, 손병석 국토교통부 1차관. /사진=뉴스1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정책위회의실에서 열린 민간일자리대책 당정청협의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최수규 중소벤처기업부 차관, 권칠승 정책위 상임부의장, 안호영 정책위 상임부의장, 이인호 산업통상자원부 차관, 더불어민주당 한정애 제5정조위원장, 조정식 국토교통위원장, 김태년 정책위의장, 홍영표 원내대표, 이목희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 홍익표 정책위 수석부의장, 이호승 일자리기획단장, 김정우 당대표 비서실장, 반장식 청와대 일자리수석, 고형권 기획재정부 1차관, 손병석 국토교통부 1차관. /사진=뉴스1
당정이 국토·교통 분야 일자리 질 개선과 창업 지원 등으로 민간 일자리 늘리기에 나선다. 정부 출범 2년 차임에도 지표가 쉽게 개선되지 않는 민간 영역 일자리 확충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더불어민주당과 일자리위원회 등 관계부처는 14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민간일자리대책 당정협의'를 갖고 민간일자리 창출 대책을 논의했다. 이목희 신임 일자리위 부위원장도 이날 처음으로 당정 회의에 참여했다.

김태년 민주당 정책위의장은 "국토교통 분야는 전체 취업자 가운데 400만명 종사하고 있을 정도로 큰 비중"이라며 "스마트시티, 드론, 자율자동차 등 신산업 분야 잠재력도 충분한 만큼 인재육성 방안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 정책위의장은 "10인미만 소기업이 전체 3분의2를 차지할 정도로 영세기업이 많고 근로환경 취약하다"며 "인력수급 어려움이 많은 만큼 뿌리산업 고용창출과 선순환 구조를 만들기 위한 근로환경개선 대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창업과 혁신산업은 일자리의 원천"이라며 "한국개발연구원(KDI) 연구 결과 2012년부터 2014년 사이 새 일자리 90%가 창업 1년이내 신생기업서 나왔다"고 언급했다.

또 "창업활성화위한 여러대책 통해 제반여건 개선되었지만 국민체감도가 낮고 창업벤처투자가 수도권집중 아쉬움도 있다"며 "오늘 논의할 혁신창업 조성방안, 소셜벤처 활성화 방안으로 창업열기 전국 확산시키고 성공사례와 좋은일자리 많이 만들어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정책위의장은 이날 추가경정예산안에 대해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지방선거를 앞두고 문 정부에 흠집을 내려고 근거없는 정치공세를 계속하고 있다"며 "청년일자리 걱정된다면 추경통과부터 협조해주길 간곡히 당부한다"고 말했다.

이 신임 부위원장도 "일자리위원회는 지난 1년 동안 공공부문 일자리창출 질 개선 등에서 성과를 냈다"면서도 "민간부분 일자리창출과 관련해서는 구체적으로 유의미한 성과를 냈다고 하기 어렵다"고 자평했다.

그는 "절박함, 창의성, 과감함의 부족 때문"이라며 "이 부족한 부분을 채워내야 일자리의 미래가 열린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이 부위원장은 "민간일자리 확충을 위해 양질의 국토교통 일자리창출을 지원할 것"이라며 "창의적 아이디어 가진 분들이 창업에 도전할 수 있도록 공간을 확충하고 구도심·산업단지 등을 일자리창출기반으로 새롭게 정비하겠다"고도 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