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76.93 671.01 1127.80
▲23.96 ▲10 ▼2.3
+1.17% +1.51% -0.20%
메디슈머 배너 (7/6~)KB설문배너 (12/03~)
블록체인 가상화폐

환경단체 "라돈 침대, 제2의 가습기 살균제… 대책 마련 시급"

머니투데이 이재은 기자 |입력 : 2018.05.16 17:15
폰트크기
기사공유
환경보건시민센터 회원들이 16일 오후 서울 중구 환경재단에서 열린 '방사능 라돈침대 88,098개, 제2의 가습기살균제 참사' 기자회견에서 대진 라돈침대의 리콜을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사진=뉴스1
환경보건시민센터 회원들이 16일 오후 서울 중구 환경재단에서 열린 '방사능 라돈침대 88,098개, 제2의 가습기살균제 참사' 기자회견에서 대진 라돈침대의 리콜을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사진=뉴스1
시민단체들이 '라돈 침대' 사건을 '제2의 가습기 살균제'로 부르며 정부의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환경보건시민센터는 16일 오후 서울 중구 환경재단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가습기살균제와 라돈침대는 모두 안방에서 사용되는 생활용품"이라며 사태의 심각성을 지적했다.

이어 센터는 "원자력안전위원회에 따르면 대진침대가 2010년 이후 생산한 침대는 모두 26종이다. 이 중 2종을 제외한 24종에서 방사능 물질이 함유된 모나자이트를 사용했다. 라돈침대 생산량 8만8098개 중 70%에 달하는 7종 6만1406개가 연간 내부피폭선량 기준인 1mSv를 초과했다"면서 "국무총리실에서 위기관리팀을 구성해 범정부차원의 시급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지난 10일 대진침대의 매트리스 7종 모델이 안전기준에 적합하다는 1차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하지만 지난 15일 1차 조사 결과를 뒤집으며 "2차 조사에서 방사선 피폭선량이 기준치의 최대 9.3배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고 정정했다.

센터는 이에 대해 소비자들의 불안이 고조되고 있다며 "대진침대 외 다른 회사 침대제품에서도 모나자이트 등의 방사능 물질을 사용했는지 알 수 없는 상황으로, 국내 침대 모두에 대한 긴급전수조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3일 SBS '8시 뉴스'가 대진침대에서 생산한 침대 매트리스에서 라돈이 다량 검출됐다고 보도하면서 논란이 불거졌다. 라돈은 암석·토양 등에 포함된 우라늄이 붕괴해 만들어지는 무색·무취의 방사성 물질이다. WHO(세계보건기구)와 EPA(미국환경청) 등은 라돈을 폐암을 유발하는 것으로 보고 1급 발암물질로 지정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