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남희석, 전국노래자랑서 홀대받고 있다"…의혹 제기된 이유는

머니투데이
  • 채태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06,047
  • 2024.04.15 15:07
  • 글자크기조절
KBS1 음악 프로그램 '전국노래자랑'의 진행자 개그맨 남희석. /사진=전국노래자랑 공식 인스타그램
방송인 남희석(53)이 KBS1 음악 프로그램 '전국노래자랑'에서 홀대받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연예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는 지난 14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해도 너무한 남희석 홀대…김신영 하차 후폭풍 왜?'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유했다.


영상에서 이진호는 "전국노래자랑 측이 (김신영의) 첫 녹화 땐 스타들을 총출동시켜 대형 쇼를 방불케 하는 녹화 현장을 만들었다"며 "반면 남희석씨 경우엔 기자간담회는 고사하고 첫 방송 특집 진행조차 못 하고 있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는 "김신영씨 하차에 대해 '일방적 통보였다', '윗선 지시였다' 등 왜곡된 프레임이 심어지면서 남씨를 향한 시선이 곱지 않기 때문"이라며 "소위 말하는 '넌 얼마나 잘하는지 보자'라는 분위기가 (현장에서) 형성됐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더욱이 제작진을 향해서도 날 선 비판들이 이어지고 있다"며 "이런 여건들 때문에 특집 쇼는 엄두도 못 내는 상황"이라고 했다. 이진호는 "새 MC로 합류한 남씨는 잘해도, 못해도 욕먹을 수밖에 없는 자리"라고 안타까워했다.


이진호는 전국노래자랑의 최근 시청률도 분석했다. 그는 "김신영씨가 진행을 맡았던 1년5개월 동안 평균 시청률은 4.9%였다"며 "고(故) 송해 선생님이 진행하던 시기(9.4%)와 비교하면 4.5%p 차이"라고 밝혔다.

그는 "남희석씨가 첫 MC로 발탁됐던 지난달 31일 방송도 시청률이 5.5%에 그치면서 (내부적으로) 우려의 목소리가 나왔다"며 "제작진 입장에선 진퇴양난인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전국노래자랑 부활을 위한 남희석의 노력을 조명했다. 이진호는 "남씨가 MC 발탁 이후 전국노래자랑에 올인하고 있다더라"며 "전국노래자랑 MC 최초로, 자발적으로 예선 현장에까지 참여하는 열정을 보였다더라"고 전했다.

이진호는 "첫 녹화부터 (예선에) 참여한 건 아니지만, 이 부분을 두고 관계자와 제작진 등이 상당히 놀랐다고 한다"며 "남씨는 녹화 당일에 상당히 오랫동안 현장에 머물면서 지역 주민들과 스킨십을 늘리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런 노력이 시청률에도 영향을 미칠 것인지 주목된다"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한달 전엔 "11만전자 간다"…반도체 다 오를 때 삼전은 '울상'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