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71.00 669.48 1127.20
▲18.03 ▲8.47 ▼2.9
+0.88% +1.28% -0.26%
양악수술배너 (11/12)대한민국법무대상 (12/03~)
블록체인 가상화폐

'사법농단 키맨' 임종헌 전 법원행정처 차장 15일 소환(상보)

재판거래·법관사찰 등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 중심

뉴스1 제공 |입력 : 2018.10.11 13:50
폰트크기
기사공유
=
임종헌 법원행정처 차장이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종합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16.10.18/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임종헌 법원행정처 차장이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종합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16.10.18/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검찰이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의 키맨으로 꼽혀온 임종헌 전 법원행정처 차장을 오는 15일 소환 조사한다.

서울중앙지검 사법농단 수사팀(팀장 한동훈 3차장검사)은 오는 15일 오전 9시30분 임 전 차장을 소환조사할 계획이라고 11일 밝혔다.

임 전 차장은 양승태 전 대법원장 시절 상고법원 도입을 위해 재판거래 의혹 내용이 담긴 문건을 작성하거나 작성을 지시한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지난 7월 임 전 차장의 자택과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압수수색 과정에서 검찰은 임 전 차장의 이동식저장장치(USB)를 확보했다. 이 USB에는 사법농단 의혹과 관련된 다수의 문건들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임 전 차장을 상대로 재판거래, 법관 사찰, 등 사법농단 의혹 전반에 걸쳐 집중 추궁할 것으로 보인다.

임 전 차장 소환 이후 검찰 수사는 전현직 대법관들로 향할 것으로 예상된다. 나아가 양 전 대법원장과 박근혜 전 대통령 등으로 검찰 수사가 확대될 가능성이 높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