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호텔·콘도 "현장직 초과 근무수당 부담돼"

머니투데이
  • 이지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3.12.18 17:1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여행사 "온라인으로 서비스 대체돼 휴일·야근 없어져 크게 영향 없어"

호텔··콘도·리조트 등 숙박업계는 18일 상여금이 통상임금에 포함된다는 대법원 확정 판결과 관련해 "숙박업계는 대표적으로 인력 비용 부담이 큰 업종"이라며 "24시간 서비스가 이뤄지는 현장직의 경우. 방문객이 많이 몰리는 주말이나 여행성수기에는 초과 근무, 휴일근무 등이 불가피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한 대형 리조트 관계자는 "숙박업체들은 주중과 주말, 여행 성수기와 비수기간의 이용객 차이가 크게 나기 때문에, 시간제 근무자를 활용하는 것 외에, 정규직에게 임시수당을 지급하는 근무 비중도 큰 편"이라며 "이번 통상임금 상승에 따른 부담이 클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여행사들은 이번 대법원 판결의 영향을 크게 받지 않는 것으로 전했다. 온라인 통한 예약, 결제, 취소, 정보제공 등 시스템을 갖춰 초과근무나 휴일근무가 사실상 드물기 때문이다.

여행사 관계자들은 "여행업은 업무 실적에 따른 ‘성과급’을 채택하고 있는 곳이 많아서, 개인 또는 팀 성과 달성을 위한 근무는 개별선택 사항"이라며 "여행 출장기간이 주말을 포함하기도 하지만, 신청자에 한해 가는 것이라 대체휴일이나 수당이 없는 것이 업계 관행"이라고 전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 TSMC 따돌릴 승부수 던졌다…"2027년 1.4나노 양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2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