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갤럭시 AI·링 신기하네"…MWC서 노태문 만난 최태원

머니투데이
  • 바르셀로나(스페인)=배한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2.26 19:15
  • 글자크기조절

[MWC 2024]

노태문 삼성전자MX 부문 사장(왼쪽)과 최태원 SK 회장이 26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MWC 2024 삼성전자 부스 투어를 하고 있다. /사진=배한님 기자
최태원 SK (157,700원 ▲700 +0.45%) 회장이 26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막한 MWC 2024 삼성전자 (79,500원 ▲600 +0.76%) 부스를 방문해 노태문 삼성전자 MX부문장(사장)을 만났다. 삼성전자의 갤럭시 AI(인공지능)와 이날 대중 앞에 처음 공개된 스마트 반지 '갤럭시 링'을 둘러본 최 회장은 삼성과 AI협력 논의를 시작하자고 제안하기도 했다.


최 회장은 이날 노 사장과 함께 삼성전자 부스 전체를 돌아봤다. AI로 문서를 요약·생성·통역하는 시연이 있었다. 시연을 본 최 회장은 갤럭시 S24 시리즈에 탑재된 온디바이스 AI 기능 '실시간 통역'에 특히 관심을 가졌다. 최 회장은 "이미 갤럭시 S24를 사용하고 있다"는 깜짝 발언을 했다.

최 회장이 "언어 하나에 용량이 어느 정도 들어가는가"라고 묻자 노 사장은 "랭기지(언어) 팩 하나에 대략 300MB에서 400MB가 들어간다"며 "기본적으로 한국형 단말은 한국어와 영어를, 스페인형 단말은 스페인어와 영어를 탑재하고, 나머지 필요한 언어는 다운로드 받을 수 있게 돼 있다"고 설명했다.

"몇 가지 언어가 있는가"라는 최 회장의 질문에 노 사장은 "지금 출시 시점에는 13개 언어를 지원하고 계속 추가 확대할 것"이라고 했다.

어두운 공간에서 선명하게 사진을 찍어주는 '나이토그래피' 체험관에서도 최 회장은 갤럭시 S24에 큰 관심을 보였다. 최 회장은 "카메라 렌즈가 무엇이 들어갔냐"고 물었고, 노 대표는 "소니 2개, 삼성 LSI 2개가 들어갔다"고 답했다.


최 회장이 가장 큰 관심을 보인 것은 오늘 처음 대중에 공개된 '갤럭시 링'이었다. 아크릴 상자 안에 전시된 갤럭시 링을 보며 최 회장은 "이걸로 전화하고 그러면 센싱해서 스크린으로 볼 수 있는 건가"라며 흥미를 보였다. 이에 노 사장은 "아직 전화 기능까지는 안 되고요, 건강 정보를 모니터링해서 자신의 폰에서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최 회장은 "그동안 다 (스마트) 워치로 했었는데, 특별히 이렇게 디자인하신 이유는 뭔가"라며 웨어러블 헬스케어 디바이스 폼팩터 변화 이유를 궁금해했다. 이에 노 사장은 "항상 부담 없이 장시간으로 차고 있을 수 있어서"라며 "반지형으로 만들면 충전 시 5일에서 최장 9일까지 재충전이 필요 없다. 항상 몸에 착용하면서 중요한 헬스 정보를 놓치지 않고 모니터링하는데 가장 적합하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투어를 끝낸 최 회장은 "저희 (SK텔레콤 (50,900원 ▲600 +1.19%)) 부스에서 AI 텔코(통신사) 얼라이언스를 하고 있다"며 "그것과 관련 저희 유영상 SK텔레콤 사장과 조금 더 논의 드릴 부분이 있다. 나중에 따로 한 번 이야기하자"며 협력을 제안했다. 노 대표는 "잘 협력하겠다"고 화답했다. 이날 최 회장과 투어에 동행한 유 사장도 "다음 달에 바로 얘기를 해 보겠다"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인기 유치원마저 줄휴업… 저출생 충격파 '시작'에 불과하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