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이방카 트럼프부터 하비 와인스틴까지, 위기의 순간에 모두가 찾는 여자 [PADO]

머니투데이
  • 김동규 PADO 편집장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3,818
  • 2024.03.31 06:00
  • 글자크기조절

[편집자주] 미국은 11월로 다가온 대선 시즌이 시작되고 있습니다. 이제 공화, 민주 양당은 정책, 홍보 등 양당이 동원할 수 있는 인재들을 총동원하기 시작할 것입니다. 뉴욕에서 활동하고 있는 리사 헬러가 그런 인물 중 하나입니다. 그는 트럼프 전 대통령의 사위 재러드 쿠슈너를 통해 2016년 미국 대선에서 트럼프를 위해 활약했던 언론대응 전문가입니다. 그는 척 슈머 상원의원(현재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의 언론 비서로도 일한 바 있습니다. 정치적 성향을 넘어 언론대응이 필요한 사람을 위해서라면 자신의 능력을 발휘해 돕는다는 철학을 가지고 있습니다. 뉴욕매거진의 2023년 2월 14일 자 기사가 리사 헬러의 활약상을 자세히 소개하고 있는데, 척 슈머, 이방카, 쿠슈너 등 이 기사에 등장하는 많은 이름들이 금년 미국 대선에서도 등장하게 될 것이고 큰 역할을 하게 될 것입니다. 그리고 그만큼 리사 헬러 같은 언론대응, 커뮤니케이션의 귀재들이 맹활약을 펼치는 공간이 열리게 될 것입니다. 기사 전문은 PADO 웹사이트(pado.kr)에서 읽을 수 있습니다.

리사 헬러. /사진제공=Risa Heller Communications
/그래픽=DALL-E 3
2022년 1월의 마지막주 월요일, CNN 사장 제프 주커는 자기가 만든 세상이 무너져 내릴 것을 직감했다.


알만한 사람은 알고 있던 부사장 앨리슨 골러스트와의 연애 관계가 대중에 폭로되기 직전이었다. 그는 CNN 사장직에서 사임하라는 압박을 받고 있었고 그가 이끌던 3억 달러 규모의 CNN+ 스트리밍 서비스 사업은 고아 신세가 될 처지였다. 그리고 옛 친구였던 쿠오모 형제는 살기등등했다.

어떻게 해야 할까? 그는 과거 루퍼트 머독의 고문이었으며 자신과 오래 알고 지낸 미디어 경영자 게리 긴즈버그와 자신의 아파트에서 대책을 논의했다.

긴즈버그는 리사 헬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브루클린 하이츠에 사는 43세 여성이자 세 자녀의 어머니인 헬러는 뉴욕에서 풍전등화 신세에 놓인 엘리트들의 선택을 받은 위기 커뮤니케이션 전사가 됐다.

"저는 리사 헬러를 몰랐어요." 주커는 내게 말했다. "제가 CNN을 떠난다는 발표가 있기 전날 그가 찾아와서 처음으로 만났죠. 72시간 가까이 주방에 앉아있다 갔지요."


리사 헬러. /사진제공=Risa Heller Communications
리사 헬러. /사진제공=Risa Heller Communications

"리사는 독특한 사람이에요. 들어오자마자 커피를 내리고 분위기를 주도하죠. 말하는 억양이 블룸필드힐스인지 롱아일랜드인지 브루클린인지, 어디 출신인지 감을 잡을 수가 없더군요." 그런 다음 리사는 어떻게 하다가 자신에게까지 연락하게 됐는지 모든 사실을 털어놓으라고 요구한다. 그 다음엔 앞으로 어떤 일이 벌어질지, 그리고 어떻게 해야할지를 설명해준다.

헬러가 없었으면 주커의 상황은 얼마나 더 나빠졌을까?

"그건 대답할 수 없는 질문이군요. 하지만 그의 도움으로 제 인생 최악의 몇 주를 조금이나마 수월하게 넘긴 건 확실합니다." 그가 답했다.

리사 헬러의 이름을 지금 처음 들어본 사람이라도 이미 그의 영향을 받은 보도를 접했을 가능성은 매우 높다.

"똥통에 빠진 사람 중에 그를 불러서 도와달라고 부탁하지 않을 사람이 있을까요?" 텍사스트리뷴의 공동 창업자 에반 스미스는 자신이 딱히 무슨 '똥통'에 빠진 건 아니었지만 헬러의 조언을 구했다고 말했다.

헬러의 수임료는 결코 저렴하지 않다. 하지만 그를 수임하지 않음으로써 생길 리스크를 감당할 이유는 없다.

(계속)



PADO 웹사이트(https://www.pado.kr)에서 해당 기사의 전문을 읽을 수 있습니다. 국제시사·문예 매거진 PADO는 통찰과 깊이가 담긴 롱리드(long read) 스토리와 문예 작품으로 우리 사회의 창조적 기풍을 자극하고, 급변하는 세상의 조망을 돕는 작은 선물이 되고자 합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매물 쏟아낸 기관, 개미만 줍줍…2700선 무너진 코스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