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AI, 빅테크 기업만의 전유물 아니야"

머니투데이
  • 유예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4.25 17:49
  • 글자크기조절

[2024 키플랫폼]특별세션1 발표_최홍준 업스테이지 부사장

최홍준 업스테이지 부사장이 25일 영등포구 여의도 콘래드서울호텔에서 머니투데이 주최로 열린 '2024 키플랫폼' 총회 특별세션에서 'AI 시대의 변화와 우리가 살아가는 방법'을 주제로 발표하고 있다. /사진=김휘선
"소수의 글로벌 빅테크 기업들이 갖고 있는 기술 의존성에 얽매이지 않고 각각 사업 환경에 맞는 AI 주권을 가져야 할 시대다."

AI 스타트업 업스테이지의 최홍준 부사장은 25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 서울 호텔에서 열린 머니투데이 글로벌 콘퍼런스 '2024 키플랫폼(K.E.Y. PLATFORM 2024)'에서 이같이 말했다. 최 부사장은 이날 키플랫폼의 특별세션1 '세계를 재창조하는 AI의 미래'에서 'AI 시대의 변화와 우리가 살아가는 방법'을 주제로 발표했다.


최 부사장은 생성형 AI 시장의 성장 가능성에 주목하며 국내에서도 AI 주권을 가져야 함을 강조했다. 그는 "국내는 금융권, 통신과 같이 데이터 프라이버시가 강조되는 사업은 망 분리 규제도 있고 데이터 보안이나 윤리적 부분 등 여러 이슈가 있지만 이런 걸 활용해서 효자가 되는 비즈니스 모델을 만들고 전략을 세워야 하는 때"라고 말했다.

최 부사장은 구글, 틱톡과 유튜브 등의 사례를 들며 사업의 확장 가능성을 설명했다. 그는 "다양한 사업을 하는 구글은 85%의 매출이 일어나는 광고와 마케팅 영역에 AI와 머신러닝 기법을 통해 시장을 확장하는 동시에 머신러닝과 관련된 기술도 별도로 B2B(기업 대 기업) 사업으로 확대해 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틱톡, 유튜브는 콘텐츠를 만드는 생태계에 대해서는 걱정하지 않는데, 이들이 만들어 가는 경제적 가치가 수조원에 달하기 때문이다"라며 "그래서 그 영역에서 훨씬 더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최 부사장은 이를 통해 생성형 AI를 여러 사업 분야에서 활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기존에는 고객을 단순하게 남성과 여성, 지역, 소득으로 구분했다면 이젠 고객의 페르소나와 디테일한 것들을 나눌 수 있다"며 "타겟 마케팅이 훨씬 고도화될 수 있고, AI로 기준을 세팅해 그에 맞춰 보험금을 지급하거나 콜센터 등 다양한 사업에서 사용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오픈AI와 같은 재미있는 회사가 반짝하고 사라졌나하면 그렇지 않다"며 "최근 기업 가치가 114조 원으로, 지난해 매출 2조 원에서 올해 6조 5500억 원 예상하고 있고, 미국에서 바이트댄스, 스페이스엑스에 이어 기업 가치가 3번쨰로 큰 기술 스타트업이 됐다"며 AI 시장의 잠재력을 설명했다.

아울러 최 부사장은 최근 개발자 콘퍼런스에 참가하면서 느낀 점도 밝혔다. 그는 "인공지능, LLM(대규모 언어 모델)이 더 이상 글로벌 빅테크 기업들만의 것은 아니란 걸 확인했다"며 "거대 자본과 자원을 가진 큰 회사들의 전유물이라고 생각했는데 콘퍼런스에서 작은 모델들도 챗GPT4보다 성능이 더 좋은 것을 봤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헬기 추락' 이란 대통령 시신 수습…"왜 1대만" 타살 음모론도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