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기대한 '당근책' 없어 실망?…밸류업 베일 벗은 날 금융주 '파란불'

머니투데이
  • 서진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8,230
  • 2024.05.02 16:05
  • 글자크기조절

[밸류업 공시 가이드라인]⑥

코스피가 전 거래일(2692.06)보다 8.41포인트(0.31%) 내린 2683.65에 장을 마감한 2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 전광판에 지수가 표시되고 있다. 코스닥 지수는 전 거래일(868.93)보다 1.45포인트(0.17%) 하락한 867.48,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1382.0원)보다 6.1원 낮아진 1375.9원에 마감했다. /사진=뉴시스.
코스피와 저PBR 업종 지수 추이. /그래픽=이지혜 기자.
정부가 기업 밸류업 지원 방안의 세부 정책인 '기업가치 제고 계획 가이드라인'을 발표한 가운데 투자자들의 반응이 주목된다. 여당의 총선 완패로 자본시장 정책에 대한 기대감이 사그라진 분위기를 반전시킬 수 있을지가 관건이다. 당장 증시에서는 가이드라인에 대한 실망감이 발현됐다.

2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금융당국이 밸류업 정책 구상을 발표한 1월24일부터 총선 전날인 4월9일까지 코스피와 코스피200은 각각 9%, 11% 상승했다.


밸류업 수혜 업종에 속한 종목들의 성과는 더욱 좋았다. 같은 기간 KRX보험 지수가 22% 올랐고, KRX은행·KRX증권·KRX자동차는 16%씩 상승했다. 밸류업 정책으로 저PBR(주가순자산비율) 종목들의 기업가치가 높아지고, 주주환원 정책이 확대될 것이란 기대가 커진 결과다. PBR 1배 이하 종목들이 대거 포진한 금융, 자동차, 지주사 등이 대표적인 밸류업 수혜 업종으로 인식됐다.

하지만 총선 이후 이들 지수의 상승세에 제동이 걸렸다. 지난달 11~30일 KRX자동차 5%, KRX은행 4%, KRX증권·KRX보험 1% 상승률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0.5% 하락한 코스피와 비교하면 선방했으나 저PBR 업종의 오름세가 둔화됐다. 제1야당인 더불어민주당이 국회 과반 의석을 확보하면서 밸류업을 포함한 자본시장 정책 추진에 제동이 걸릴 수 있다는 우려가 번진 결과로 풀이된다.

코스피가 전 거래일(2692.06)보다 8.41포인트(0.31%) 내린 2683.65에 장을 마감한 2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 전광판에 지수가 표시되고 있다. 코스닥 지수는 전 거래일(868.93)보다 1.45포인트(0.17%) 하락한 867.48,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1382.0원)보다 6.1원 낮아진 1375.9원에 마감했다. /사진=뉴시스.
코스피가 전 거래일(2692.06)보다 8.41포인트(0.31%) 내린 2683.65에 장을 마감한 2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 전광판에 지수가 표시되고 있다. 코스닥 지수는 전 거래일(868.93)보다 1.45포인트(0.17%) 하락한 867.48,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1382.0원)보다 6.1원 낮아진 1375.9원에 마감했다. /사진=뉴시스.

이날 증시에서 가이드라인 발표는 오히려 악재로 작용했다. KRX보험이 3% 떨어졌고 KRX은행은 2.6%, KRX증권은 1.9% 하락했다. 코스피 시가총액 상위 종목에 위치한 KB금융 (78,100원 ▲1,000 +1.30%)삼성생명 (85,500원 ▼1,500 -1.72%), 하나금융지주 (61,500원 ▼200 -0.32%), 삼성화재 (341,000원 ▼3,000 -0.87%), 삼성물산 (134,800원 ▼3,700 -2.67%) 등 대부분 금융주가 파란불을 켰다.


당국의 가이드라인은 상장사가 자발적으로 기업가치 제고 계획을 공시할 때 넣어야 할 내용으로 구성됐다. 기업가치 제고 계획을 토대로 투자자들에게 적절한 평가를 받고, 원활한 자금 조달로 이어지는 선순환적 자본시장을 구축하겠다는 목표다. 다만 법적 강제성이 없어 공시하지 않아도 불이익을 받지 않는다. 2월 말 1차 세미나 때와 마찬가지로 기업의 자발적인 노력에 치중된 정책이라는 평가다.

투자자들이 기대한 법인세 세액공제, 배당소득 분리과세 등 세제 혜택은 이날 발표된 정책에 포함되지 않았다. 세제 지원은 기획재정부 소관이고, 국회가 관련 세법을 개정해야 하기 때문에 실현 여부가 불투명하다. 여야 의견이 상반되는 금융투자소득세 폐지 이슈와 얽힐 경우 세제 지원을 위한 법 개정 논의가 지연될 수 있다.

금융위원회 관계자는 "공시하지 않으면 제재하는 방안이 얼마든지 가능하지만, 아무런 의미가 없는 공시를 한다면 진정성 갖고 평가하는 입장에서 의미가 희석된다"며 "공시하냐 안 하냐가 중요한 게 아니고 제대로 공시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갈수록 최악 국회… "용산 vs 여의도 비토크라시 끊어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