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농진청, 농촌현장 규제발굴 1000건 돌파

머니투데이
  • 수원=김춘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08.03 12:4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하반기에는 발굴과제 개선에 역점

농촌진흥청(청장 김재수)은 올들어 전 직원이 2인1조로 농촌규제 1000개 발굴운동을 대대적으로 전개한 결과 지난 7월 말 현재 1034건을 찾아내 당초 계획보다 5개월이나 앞당겨 초과달성하는 성과를 거뒀다고 3일 밝혔다.

그동안 농촌진흥청은 전 직원이 연구ㆍ기술보급 현장과 1과 3촌 자매결연마을 336곳을 방문, 수요자 현장 중심의 체감도 높은 규제개선 발굴에 나섰다. 특히 청장과 소속기관장의 현장 목소리 전화 운영, 녹색기술현장지원단, 영농현장모니터위원(160명), 시니어자문단 운영 및 농업인 단체·학회·연구회 등 230여개 단체와 토론회를 개최하는 등 다양한 채널을 활용해 현장의 애로사항과 건의사항을 폭넓게 수렴해왔다.

효율적 규제 발굴 및 개선을 위해 단계별 진행상황을 모니터링해 문제발생시 즉시 보완할 수 있는 규제개혁이력추적시스템을 구축, 운영하고 있다.

농진청은 이달 4일 열리는 상반기 농촌현장규제개선 보고회에서 개선ㆍ확정된 71개 발굴 과제 중 경제성 분석이 가능한 8개 과제의 직접적 효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농진청은 이번 분석을 통해 총 618억원의 경제적 효과가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김재수 청장은 "당초 목표는 달성했지만 하반기에도 총리실, 권익위, 언론사 등과 과제발굴 및 발굴과제의 개선에 역점을 두고 특히 농식품의 국제경쟁력 제고를 위해 농식품분야의 규제개선을 중점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자만 年130만원 더낸다…벼락거지 피하려던 영끌족 비명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