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우리금융 M&A 본궤도, '우리vs하나' 양자대결

머니투데이
  • 오상헌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10.10.29 16:15
  • 글자크기조절

정부 '매각공고'....우리금융 '과점주주' 독자민영화, 하나금융 '합병' 추진

우리금융지주 인수합병(M&A)은 이변이 없는 한 우리금융과 하나금융지주의 양자대결로 전개될 전망이다. 금융권에선 시장 여건상 우리금융과 하나금융 외에 유력한 제3의 인수 후보가 등장하긴 어려울 것으로 보고 있다.

우리금융은 '과점주주'를 구성해 정부 보유 지분을 모두 인수하는 '독자 민영화'를 추진 중이다. 하나금융은 정부 지분 일부를 사들인 후 우리금융 주식과 자사 주식을 맞교환하는 방식의 '합병'을 검토 중이다. 우리금융의 '홀로서기'냐, 하나금융의 '몸집불리기'냐의 다툼인 셈이다.

우리금융은 진정한 의미의 민영화는 '독자 민영화'라는 판단을 하고 있다. 우리금융 고위 관계자는 "공적자금 투입 은행이라는 굴레를 딛고 전구성원이 뼈를 깎는 노력 끝에 완전한 경영 정상화를 일궈냈다"며 "제 3자에게 경영권이 넘어가는 방식은 진짜 민영화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우리금융은 그래서 국내외 재무적투자자(FI)들이 참여하는 컨소시엄 구성을 추진하고 있다. 컨소시엄이 정부가 가진 지분(56.97%)을 전량 현금으로 인수해 '과점주주' 지배구조로 가져가겠다는 것이다.

컨소시엄에는 국내 대기업들과 거래기업 및 고객, 국내 연기금, 우리사주조합, 해외 금융회사 등 외국투자자 등을 아우른다는 계획이다. 우리금융은 매각 공고가 발표된 만큼 내달 10일부터 시작되는 입찰제안서 제출 전까지 과점주주 후보들을 개별적으로 접촉해 본격적인 컨소시엄 구성 작업에 나설 계획이다.

하나금융도 이번 우리금융 M&A가 조직의 생존을 좌우할 중요 변곡점이 될 것으로 보고 '합병' 성사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우리금융과 합병에 성공하면 자산 530조원의 글로벌 대형 금융사로 거듭날 수 있다. 반대의 경우 국내 4~5위권의 금융회사로 힘겨운 생존 경쟁을 벌여야 한다.

하나금융은 FI를 구성해 정부 지분 30% 가량을 현금으로 우선 사들인 뒤 나머지 정부 주식과 하나금융 주식을 맞교환하는 '합병'을 추진하고 있다. 하나금융 고위 관계자는 "우리금융 M&A 방식은 그동안 언론에 보도된 내용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에 따라 하나금융도 해외 투자자나 국내 연기금 등과 접촉면을 넓히며 FI 구성 작업에 나선 상태다.

정부 입장에선 고민도 크다. 우리금융의 지분 매입과 하나금융의 합병 방식 모두 장단점이 있기 때문이다. 과점주주들에게 지분을 넘길 경우 공적자금을 현금으로 바로 회수하고 일거에 민영화를 완료할 수 있다. 하지만 경영권 프리미엄을 받기 어려워 공자금 회수 극대화 원칙에는 맞지 않을 수 있다.

하나금융의 합병 방식은 반대로 경영권 프리미엄을 챙길 수 있지만 공적자금 회수 시기나 완전 민영화 시기가 늦춰진다는 단점이 있다. 정부 관계자는 "우리금융과 하나금융 외에 다른 인수 후보가 나타날 수도 있다"며 "최종 입찰제안을 받아본 후 우리금융 민영화 원칙에 가장 부합한 대상을 우선협상자로 선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처벌 의사 구제 없다" 못박은 정부…4년 만에 확 달라진 까닭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