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홈쇼핑사 '상생'은 없었다

  • 이재경 MTN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1.01 08:12
  • 글자크기조절

이미 납품받은 상품 분실이나 훼손 책임까지 납품업체에 전가

현대홈쇼핑 차트
이미 납품받은 상품의 분실이나 훼손 책임까지 납품업체에 전가해왔던 현대홈쇼핑 (46,550원 0.00%)과 농수산홈쇼핑 등이 당국에 적발됐습니다.





공정거래위원회는 해당 홈쇼핑 사업자에게 시정명령을 내렸습니다.

롯데홈쇼핑은 고객의 배송불만에 대한 책임에다 고객에게 발생한 정신적. 물질적 손해까지 납품업체가 배상하도록 한 조항이 적발됐습니다.

GS홈쇼핑 (154,900원 ▲3,200 +2.11%)과 현대홈쇼핑은 납품업체가 상품을 반출하지 않을 때에는 홈쇼핑이 임의처분할 수 있게 해왔고 롯데홈쇼핑과 CJ오쇼핑은 소송 등 법적분쟁이 발생하는 경우 관할법원을 서울중앙지방법원 하나만으로 한정해왔습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中화장품에 밀렸다"…'설화수'에 열광했던 중국인들의 변심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