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전직대통령 장례 대행업체가 복마전이었다니…"

머니투데이
  • 뉴시스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1.01 15:0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전직대통령 장례 대행업체가 복마전이었다니…"
현대종합상조 수뇌부가 배임 횡령 혐의로 검찰에 붙들렸다. 특히 이 회사가 전직 대통령들의 장례를 진행했던 업체라는 점에서 서민들의 실망감은 더욱 커지고 있다.

회원 수 50만명으로 업계 1위에 올라있는 현대종합상조는 고 노무현 전 대통령 국민장, 고 김대중 전 대통령 국장, 천안함 46용사 합동 분향소 등을 진행한 대형업체다. 게다가 이 회사는 2008년 3월 서울시청 공무원 장례대행서비스 업체로 활동하고 있다.

현대종합상조 회장 A씨(56)와 대표이사 B씨(49)는 2006년 2월부터 올해 8월까지 개인계좌와 차명계좌로 약 94억원을 빼돌렸다. 이들은 허위 수당·급여, 장례지도사 보증금, 물품 판매대금, 과다계상 공사대금 등을 솜씨 좋게 가로챘다.

나아가 이들은 돈을 유용하기 위한 회사까지 설립했다. 두 사람은 '하이프리드서비스'라는 일종의 서류상 회사를 세운 뒤 각종 장례행사를 독점 위탁했다.

이들은 현대종합상조 회장과 사장이라는 직위를 이용해 총 301억원을 하이프리드서비스 쪽으로 넘겼고 그 중 37억원을 개인 용도로 써버렸다. 특히 회장 A씨는 337만 달러(당시 환율로 35억원)에 달하는 돈을 캄보디아로 송금해 부동산을 취득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와중에 회사는 골병이 들었다. 지난해 연말 기준 현대종합상조의 결손금은 391억원이었다. A씨와 B씨가 빼돌린 131억원은 전체 결손금의 35%에 달한다.

서울 남부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차맹기)는 A씨와 B씨를 횡령·배임 등 혐의로 구속 기소했다.

차맹기 부장검사는 "업계 1위 업체로 급부상한 현대종합상조가 매달 수십억원씩 유입되는 상조부금을 착복하고 있는 실태를 확인했다"며 "회장과 사장이 고객들로부터 받은 수백억원 규모의 부금을 관리하면서 감독 부재를 틈타 회사를 결손상태에 빠뜨렸다"고 설명했다.

차 검사는 "앞으로 상조가입자들의 피해를 방지할 수 있는 규제가 마련돼 서민들이 안심하고 상조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0 KMA 컨퍼런스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