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하나대투證 사옥 공모형 부동산펀드에 매각

머니투데이
  • 임상연, 권화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1.02 11:0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손자회사 다올운용 이달 펀드 출시

하나금융지주 차트

MTIR sponsor

하나금융지주 (40,750원 상승1000 -2.4%)가 하나대투증권 여의도 사옥을 손자회사인 다올자산운용을 통해 매각한다. 다올운용은 부동산펀드로 일부 자금을 조달하고 하나은행에서 부동산담보 대출을 받아 인수자금을 마련할 계획이다.

하나대투증권 매각으로 하나금융은 일거삼득 효과를 볼 수 있다. 연내 매각을 통해 법인세 410억원을 절감할 뿐 아니라 펀드 운용수익과 대출 이자수익까지 챙길 수 있다.

2일 증권업계과 자산운용업계에 따르면 다올운용은 이르면 이달 말 하나대투증권 사옥을 기초자산으로 하는 2900억원 규모의 공모형 부동산펀드를 출시할 예정이다.

하나대투증권은 지난달 28일 이사회를 열고 사옥(장부가 1194억원)을 2900억원에 다올자산운용에 매각키로 했다. 다올운용은 하나금융의 손자회사다. 하나금융은 지난 3월 다올신탁(지분율 58%)을 인수했는데, 다올신탁은 다올운용의 지분 50.4%를 갖고 있다.

다올운용은 공모를 통해 1600억원 가량, 하나은행 부동산담보대출로 1300억원 가량을 조달해 부동산펀드를 설립할 계획이다. 펀드 만기는 5년, 수익률은 연 6.5%~6.7% 수준에서 결정될 것으로 전해졌다.

업계관계자는 "사옥의 입지가 좋고, 임차인도 하나대투증권 등이 될 거라서 부동산 펀드가 안정적인 수익이 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 정도 수익률이면 3~5년 전에 비해서는 낮은 편이지만 요즘 부동산 경기 수준으로 보면 괜찮은 수준"이라며 "최근 실물형 오피스에 투자하는 부동산펀드가 많지 않아 기관 투자가들에게도 매력적"이라고 평가했다.

하나대투증권 금융상품부에서 기관 대상으로 펀딩을 진행하고 있다. 은행 예금금리에 비해 수익률이 매력적인 터라 자금 조달이 어렵지 않을 것이란 관측이다.

하나금융지주에게는 '일석삼조'다. 연내 하나대투증권 건물을 매각할 경우 법인세 410억원이 절감이 되는 데다 기본자본(Tier1)도 개선돼 우리금융 인수에 유리하게 작용할 수 있다.

여기에 하나은행이 부동산담보대출 이자수익을 거둘 수 있고, 손자회사인 운용사에서는 부동산펀드 운용 수익까지 챙길 수 있다. 하나대투증권 직원은 "지주사가 계열사 건물 매각 한 건으로 이것저것 단단히 챙기려고 하는 것 같다"면서 불만을 토로했다.

그는 "당장은 매각 대금을 유보금으로 쌓아 놓겠지만 내년 3월 결산 이후 배당으로 지주사로 흘러들어갈 가능성이 있다"면서 "내년 5~6월쯤 우리금융 인수자금이 필요할 텐데, 결과적으로 이 돈을 마련하기 위해 자회사 사옥을 매각한 것 같다"고 말했다.

손자회사를 통해 계열사 사옥을 매각할 경우 공정한 가치가 매겨지기 어렵다는 비판도 나온다. 한 부동산펀드 매니저는 "소유주가 운용사인데, 임차인이 계열 운용사라면 임대료를 매길 때 공정한 가치가 매겨질 수 있느냐에 의문이 들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펀드 수익률을 맞추기 위해 임대료를 높이거나 혹은 낮출 수 있기 때문에 시장 가격과는 다르게 매겨질 수 있다는 점이 불투명한 요인"이라고 덧붙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2 대선 후보 통합 지지율 지표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