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GM, '가버먼트(정부) 모터스' 오명 벗는다

머니투데이
  • 엄성원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1.02 10:3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IPO 100억달러 규모 예상..정부 지분율 35%까지 낮춰

제너럴모터스(GM)가 오는 17일 예정된 기업공개(IPO)를 통해 정부지분율을 50%미만으로 낮춰 그동안의 '가버먼트 모터스' 오명을 벗는다.

월스트리트저널은 1일(현지시간)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 GM이 IPO에서 전체 지분의 24%(주식매수옵션 포함)를 매각, 약 100억달러를 조달할 것이라고 전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공모가는 26~29달러 사이에서 결정되며 이에 따라 GM의 시가총액은 500억~600억달러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이번 IPO에서는 미 재무부와 자동차노조, 캐나다 연방 및 지방정부가 갖고 있는 지분이 우선적으로 매각될 예정이다.

이 가운데 미 재무부는 70억달러 규모의 주식을 매각할 것으로 알려졌는데 이를 지분율로 환산하면 미 재무부 보유 지분은 기존의 시장 예상 이하인 35%까지 떨어진다.

전미자동차노조(UAW)의 퇴직자건강연금와 캐나다 연방정부 및 온타리오 주정부는 각각 20억달러, 10억달러 규모의 지분 매각을 준비하고 있다.

GM은 파산 위기 당시 대규모 구제 금융을 받으며 사실상 국유화돼 GM의 이니셜을 딴 '가버넌트(정부) 모터스'라는 달갑지 않은 별칭을 얻었다. 당시 약 500억달러를 투입한 미 재무부는 현재 GM 지분 61%를 보유하고 있다. GM은 지난주 21억달러 등 지금까지 이중 95억달러를 상환했다.

GM은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새로운 IPO 계획을 2일 미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제출할 예정이다.

한편 미국 2위 자동차업체 포드자동차의 현재 시총 규모는 500억달러. 공모가가 범위 상단에서 결정될 경우, GM은 IPO와 동시에 시총에서 포드를 추월하게 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먹통' 터지고 '신작 가뭄'…"주 52시간, 우리 업계와 안 맞아"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