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오세훈 "현 정권 개헌 후, 적용은 차차기부터"

머니투데이
  • 박성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10.11.02 10:38
  • 글자크기조절
한나라당의 차기 대선 주자로 꼽히는 오세훈 서울시장은 2일 정치권 일각에서 제기된 개헌 논의와 관련 "이번 정권에서 개헌을 한 뒤 차차기 정권부터 적용시키자"고 제안했다.


오 시장은 이날 오전 SBS 라디오 '서두원의 전망대'에 출연해 "대통령 임기 말이 되면 다음 정권에 대한 생각으로 개헌에 반대하는 분들이 나오게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이러한 이유로 늘 개헌 논의가 겉도는 현상이 반복돼 왔다"며 "한 정권 정도의 완충기가 있다면 정치적으로 반대할 여지가 줄어들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그런 의미에서 개헌 논의는 지금도 늦지 않았다"며 "언젠가 고쳐야 할 일이라면 지금부터 논의를 해야 한다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차기 대선 도전에 대한 질문에는 "선거를 치른 지 불과 넉 달 만에 다른 생각을 하는 것은 국민에 대한 도리가 아니다"며 "서울 시정에 전념 하겠다"는 당초 입장을 거듭 강조했다.


오 시장은 3일 한나라당 당무회의에 참석하는 것과 관련 "지방정부 입장에서 도움을 청할 일이 있을 때 여당을 통해 정부에 입장을 전달하려는 것"라며 "내일 회의에서는 정부에 내년도 예산안 지원을 요청 하겠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홈쇼핑서 대박난 상품, 반값"…알리서 곧바로 베껴 판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