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검찰, 신한지주 5시간 째 압수수색

머니투데이
  • 신수영 기자
  • 김한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1.02 14:5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신한지주 차트
검찰의 신한금융그룹(신한지주 (37,250원 ▼650 -1.72%))에 대한 압수 수색이 5시간째 진행되고 있다.

신한은행의 신상훈 신한금융지주 사장 고소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은 2일 오전부터 서울 중구 태평로 본점에 있는 이백순 행장 집무실과 비서실, 신상훈 신한지주 사장의 집무실과 라응찬 전 회장의 집무실 등을 동시에 압수 수색중이다.

이날 오전 9시30분 경 시작된 압수수색은 오후2시30분이 넘도록 끝나지 않고 있다. 검찰은 16층에 있는 신 사장 및 라 전 회장의 집무실을 먼저 수색했으며 현재 6층에 있는 이 행장 집무실 등을 수색 중인 것으로 전해진다.

한편 이날 압수수색과 관련, 류시열 회장(대표이사 회장 직무대행)은 불쾌하지 않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압수수색은) 검찰의 사법적 판단에 따른 것"이라고 답했다.

류 회장은 "(검찰이 압수수색 전)왜 왔다는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고 덧붙였다. 이유에 대해 묻는 질문에는 따로 대답하지 않다가 '배임과 횡령 때문이냐'고 묻자 긍정의 뜻을 표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재판부 "934억원 어치 위믹스 '잠금해제'…유통량 위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