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G20]웃음으로 실수 넘긴 MB

머니투데이
  • 김한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1.12 17:43
  • 글자크기조절
ⓒ최용민 기자
ⓒ최용민 기자
"올해 이미 다 갔다"

엄숙했던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기자회견장에 일순간 웃음소리가 터져 나왔다.

12일 오후 G20 정상회의 공동기자회견 도중 이 대통령은 내년 상반기로 예정된 예시적 가이드라인의 논의시기를 '금년 상반기'로 잘못 말했다. 이 대통령의 연설이 끝난 뒤 사회자가 "대통령께서 가이드라인을 정하는 것과 관련, 처음엔 금년 상반기라고 하고 다음엔 내년 상반기로 하셨는데, 내년 상반기가 맞다"고 정정하자 이 대통령은 웃으며 "올해 이미 다 갔죠, 내년이다"라고 정정했다.

이날 서울 코엑스 3층 오디토리움 홀에서 진행된 공동기자회견장은 기자회견이 시작되기 1시간 전부터 몰려든 내외신 기자들로 발 디딜 틈이 없었다. G20 정상회의의 마지막 장면을 좋은 자리에서 담으려는 취재진들의 눈치경쟁도 치열했다.

공동기자회견은 서울회의 의장인 이명박 대통령이 합의 내용인 '서울 선언문' 을 발표한 뒤 기자들의 질문을 받는 형식으로 진행됐다. 이 대통령이 서울 합의문을 발표 하는 도중 잠시 기침을 하자 수많은 플래시 세례가 쏟아지기도 했다.

담담한 표정으로 자리에 선 이 대통령은 "IMF 개혁과 환율 문제 등에서 구체적, 실질적 성과를 거둔 것은 역사적 성과라고 할 수 있다"며 이번 G20 정상회의 결과에 대해 자 부심을 나타냈다. 연설 말미에는 "우리가 함께 간다면, 우리는 영원히 갈 수 있을 것"이라며 G20 국가들의 지속적인 공조를 당부했다.

공동기자회견이 끝난 뒤 이어진 중소기업 자금지원 경진대회 시상식에선 시상자와 악수를 하려던 이 대통령과 오바마 대통령의 손이 서로 엇갈리는 해프닝도 있었다.

공동기자회견장에서 보안상 무선 인터넷 연결은 물론 휴대폰조차 제대로 터지지 않아 일부 취재진들이 불편을 겪기도 했다. 가까스로 자리를 잡았던 취재진 중 일부는 인터넷 연결이 되지 않자 회견 직전에 다시 1층 메인 프레스센터(MPC)로 자리를 옮겼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50만명에 33조 뭉칫돈…두산로보틱스 '따따블' 성공할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