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LPGA]김인경 "상금 전액 기부"…실력도 맘도 '짱'

머니투데이
  • 뉴시스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292
  • 2010.11.15 13:1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LPGA]김인경 "상금 전액 기부"…실력도 맘도 '짱'
실력도 마음도 '짱'인 김인경(22. 하나금융그룹)이다.

김인경은 15일(한국시간) 멕시코 과달라하라의 과달라하라CC(파72. 6638야드)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로레나 오초아 인비테이셔널 최종라운드에서 8타를 줄여 최종합계 19언더파 269타로 우승했다.

우승 상금 22만 달러(약 2억5000만원)를 거머쥔 김인경은 상금 전액을 자선 단체에 내놓기로 했다. 대회가 끝난 지 만 하루도 지나지 않았지만 로레나 오초아 재단과 미국 단체에 반반씩 내기로 구체적인 방법도 세워놓았다.

김인경은 대회가 끝난 뒤 LPGA 공식 홈페이지에 게재된 인터뷰에서 "어릴 적 미국에 오고 싶었는데 그러기 위해서는 부모님이 굉장히 힘들게 일 해야 한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며 "우리 집은 부자가 아니었다. 하지만, 한 분이 우리를 도와주셨다. 만일 도움이 없었다면 나는 여기 서 있지 못할 것"이라고 기부를 결정한 배경을 설명했다.

이 같은 결정에는 평소 좋아하던 로레나 오초아(29. 멕시코)의 영향도 적지 않게 작용했다. 멕시코의 골프 영웅인 오초아는 평소 활발한 자선 활동으로 팬들의 큰 신망을 쌓았다.

김인경은 "오초아는 굉장히 겸손한 사람이다. 그는 단순히 훌륭한 골퍼가 아니고 따뜻한 마음씨를 가지고 있다. 그것이 오초아가 내 우상인 이유다"고 설명했다.

한편, 김연경의 우승으로 올 시즌 25번의 LPGA 대회에서 '태극군단'이 쌓은 승수는 '10'으로 늘어났다. 통산 전적에서도 98승을 기록해 내년 시즌 100승 달성이 유력해졌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바이든 美대통령, 삼성부터 가는데 이재용은 '재판'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2 웨비나 컨퍼런스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