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현대차 '벨로스터', 2011북미국제오토쇼 첫 공개

머니투데이
  • 최인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829
  • 2010.11.15 15:50
  • 글자크기조절
↑현대차 벨로스터의 내외관 스파이샷(출처:카스쿠프, 더카블로거)
↑현대차 벨로스터의 내외관 스파이샷(출처:카스쿠프, 더카블로거)
현대차 (170,300원 ▲300 +0.18%)의 소형 스포츠유틸리티(CUV) 신차인 '벨로스터(프로젝트명:FS)'가 내년 북미국제오토쇼(디트로이트)에서 공식 데뷔한다.

15일 현대차는 FS 신차가 내년 1월 개최되는 북미국제오토쇼에 출품할 것을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동안 업계에선 올해 파리와 LA, 내년 디트로이트 등 주요 모터쇼를 출품 장소로 예상했지만, 공식적으로 디트로이트를 언급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이에 따라 FS는 큰 이변이 없는 한 북미국제오토쇼에서 세계최초로 선보인 이후, 국내에도 곧 발표할 것으로 예상된다. FS는 폭스바겐 '시로코'와 유럽 등에서 경쟁할 것으로 보이며, 내년 1월부터 현대차 울산 1공장에서 생산될 예정이다.

현대차는 아직 'FS'의 차명에 대해 지난 2007년 서울모터쇼 때 콘셉트카로 발표한 벨로스터의 차명을 그대로 사용할지 아니면 새로운 차명을 정할지 결정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FS는 138마력의 출력을 발휘하는 1.6리터 감마엔진과 6단 변속기를 탑재할 예정이며, 미 고속도로 기준으로 연비는 40mpg(17km/ℓ)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올 초부터 FS는 국내외 언론의 주목을 받으며 내외관 이미지가 스파이샷(비공개 신차를 몰래 찍은 사진) 등으로 노출되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8억 급매 잡아 7억 전세…현금 쥔 투자자 대범한 서울 갭투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