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VIP
통합검색

"포모사본드, 한국 기업의 외화자금 조달처로 매력"

더벨
  • 이윤정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1.26 16:2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Korean Paper Forum]신시아 챈 도이체방크 대만 글로벌마켓 헤드

더벨|이 기사는 11월25일(14:58) 머니투데이가 만든 프로페셔널 정보 서비스 'thebell'에 출고된 기사입니다.


국내 기업들의 새로운 외화자금 조달처로 대만 포모사 본드 시장이 떠오르고 있다. 대만 자금시장은 외화 유동성이 풍부하고 한국물에 대한 선호도 높아 국내 기업들이 미국 달러표시 채권을 발행하는데 매력적이라는 분석이다.

"포모사본드, 한국 기업의 외화자금 조달처로 매력"
신시아 챈 도이체방크 대만 글로벌마켓 헤드(사진)는 지난 24일 더벨이 주최한 '2010년 코리안 페이퍼 포럼(Korean Paper Forum)'에서 "대만은 풍부한 외화 예금과 외환보유고 등으로 달러 유동성이 많다"며 "양질의 투자처를 찾고 있는 대만 투자자들은 포모사 본드를 좋은 투자처로 판단, 이에 대한 수요가 많다"라고 설명했다.

포모사(Formosa)는 '아름다운 섬'을 뜻하는 대만의 애칭으로 포모사 본드는 외국기업이 대만 자본시장에서 대만 달러가 아닌 다른 통화로 발행하는 채권을 의미한다.

챈 헤드는 특히 △한국 경제에 대한 친숙함과 긍정적 전망 △국내 기업들의 건전한 기업 지배 구조 △국제 기준에 부합하는 금융시장 여건 등으로 한국물에 대한 선호가 매우 높다고 전했다.

한국물에 대한 높은 관심과 적극적인 투자 수요는 첫 한국물인 한국수출입은행의 포모사 본드 발행에서 입증됐다. 수출입은행은 지난 6월 2억7000만 달러 규모의 포모사 본드를 발행했다. 주관을 맡은 도이체방크는 대만에서 한국물 선호가 상당히 높아 수출입은행의 발행은 성공적이었다고 설명했다.

챈 헤드는 "수출입은행 딜은 다른 해외 발행 기업의 벤치마크 사례가 되고 있다"며 "이후 한국의 다른 발행 기관에 대한 문의도 이어지고 있다"라고 말했다.

포모사 본드 시장이 성장할 수 있었던 데는 풍부한 예금, 특히 달러 유동성이 결정적이다. 대만의 현지 통화예금은 23조 대만달러(미화 7500억달러). 그 중 외화예금이 1230억달러 정도다. 외환보유고도 3800억달러를 넘어섰다.

한편, 이날 열린 포럼에는 TCB(Taiwan Cooperative Bank), 메가국제상업은행(Mega International Commercial Bank), 뱅크 오브 타이완(Bank of Taiwan) 등 수출입은행 포모사 채권에 투자한 대만 투자자들이 직접 참석해 한국물에 대한 뜨거운 관심을 나타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신고가 경신한 SK바사, 공모주 묻어뒀으면 '수익률 203%'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