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LA노인들…'아파트 로또를 잡아라'

머니투데이
  • 중앙일보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2.02 07:5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추운 날씨 떨며 늘어선 노인아파트 신청, 입주 접수 위해 새벽부터 북새통

30일 오전 LA한인타운 윌셔가와 맨해튼 플레이스 인근의 한 아파트 앞. 족히 수백명은 될법한 한인 노인들로 장사진을 이루고 있었다.

쌀쌀해진 날씨탓으로 두툼한 외투와 목도리로 감싸고 몸을 움추린채 발을 동동 구르고 있었다. 일부 노인들은 새벽부터 몇시간째 줄 서 있던 까닭에 길바닥에 털썩 주저 앉기도 한다.

지난 26일부터 '크라이스트 유니티 매너(Chirst Unity Manor)' 노인 아파트에서 일부 빈가구에 대한 입주신청이 시작됐다. 신청서 접수 시간은 오전 10시부터였지만 새벽부터 수백명의 노인들로 북적였다.

김연숙(74ㆍLA)씨는 "새벽 4시부터 줄 서 있다가 이제서야 겨우 신청서를 접수했다"며 "오늘만 이런게 아니라 지난주 내내 신청서를 받으려는 노인들로 아파트 앞은 새벽부터 북새통이었다"고 말했다. 유이성(81ㆍLA)씨는 "원래 정식 접수날이 오늘인데 아파트측이 어제(29일) 부터 신청서를 받는 바람에 추첨에 떨어질까봐 노심초사한 노인들이 황급히 몰린것 같다"고 말했다.

긴 줄이 늘어선 가운데 간간이 새치기 때문에 노인들끼리 다투는 모습도 눈에 띄었다. 또 아파트 측이 접수 과정에서 시민권 증명 서류 등을 요구해 마찰을 빚는 모습도 보였다.

아파트측은 추첨을 통해 당첨자들을 선정할 계획이라고 말했지만 "몇 명이 신청서를 접수했는지 언제 추첨을 하는지 등 자세한 정보는 말해줄 수가 없다"며 인터뷰를 거절했다.

3시간째 줄을 서 있던 최운혁(75ㆍLA)씨는 "SSI(사회보장연금) 등을 받으며 힘겹게 사는 가운데 노인아파트 입주가 간절한 노인들은 너무나 많다"며 "하지만 어떤 사람들은 SSI를 받으면서 고급 차량을 몰고 더 좋은 환경의 아파트로 옮기려고 하는데 화가 난다"고 전했다. 아파트 앞은 실제 일부 노인들이 직접 몰고 나온 BMW, 벤츠 등 고급 차량들이 눈에 띄었다.

LA주택국 관계자들은 노인아파트 입주난의 주 원인으로 노인 인구의 급증과 함께 기존 노인 아파트 거주자들이 더 좋은 환경의 아파트로 옮기기 위한 중복 신청 등을 가장 큰 원인으로 꼽았다. 특히 새 아파트나 주거환경이 좋은 노인 아파트의 경우 신청서를 접수도 어렵지만, 접수후에도 최소 5년 이상 기다려야 간신히 입주가 가능할 정도다.

코리안리소스센터(민족학교)의 윤대중 사무국장은 "노인아파트에 살고 있는 분들 중에는 접근성과 주변환경으로 인해 한인타운 내 노인아파트 여러곳에 입주 지원서를 넣어 둔다"며 "오랜 대기기간 때문에 노인들 사이에서는 '노인아파트 입주를 기다리다 늙어 죽겠다'는 말이 돌 정도로 상황은 심각하다"고 설명했다.

노인아파트 입주 열기는 결국 가격 때문이다. 노인들의 수입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1베드룸 렌트비가 평균200~400달러선으로 일반 렌트비의 20%정도 선이다.

LA중앙일보= 장열 기자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부자 망해도 3대 간다"...일본이 수출 못해도 흑자인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