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와이어스, 신장암치료제 '토리셀' 출시

머니투데이
  • 최은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2.06 10:2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지난해 화이자에 인수된 다국적 제약사인 한국와이어스는 신장암의 일종인 진행성 신세포암 치료제 '토리셀'(성분명. 템시롤리무스)을 출시한다고 6일 밝혔다.

'토리셀'은 종양억제 유전자인 'PTEN'이 결여된 암세포에서 활성화돼 세포의 성장과 혈관의 성장을 조절하는 신호전달 단백질인 'mTOR을 특이적으로 억제하는 주사제형의 항암제다. 진행성 신세포암 환자들의 중앙생존기간을 연장시켜주는 우수한 효과를 나타냈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미국 국립종합암네트워크(NCCN, National Comprehensive Cancer Network) 가이드라인에서 예후가 좋지 않은 진행성 신세포암 환자에게 1차 약물로 권고되고 있다.

신세포암은 신장의 세뇨관 세포가 암세포로 자라나는 것으로 전체 신장암 중 약 81.7%를 차지할 정도로 가장 빈도 높게 발생하고 있는 신장암의 유형이다. 2009년에 발표된 한국중앙암등록본부 자료에 의하면 신장암은 우리나라에서 2007년 한해 동안 2846명의 발생자수를 기록해 전체 암 발생에서 13위를 차지하고 있으며, 연간 6.2%의 증가율을 보이고 있다.

한국화이자제약 항암제 사업부의 김선아 전무는 "마땅한 치료 대안이 부족했던 예후가 좋지 않은 신세포암으로 진단된 환자에게 보다 적극적인 치료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토리셀'은 2007년 5월 미국 식품의약국(FDA), 12월 유럽연합에서 신장암 치료제로 허가를 받은 바 있으며, 한국에서도 지난 2008년 10월에 식약청으로부터 진행성 신세포암 치료에 대한 적응증으로 시판허가를 받은 바 있다.

진행성 신세포암에 대한 '토리셀'의 권장용량은 주 1회 25 mg의 용량으로 30~60분에 걸쳐 정맥 투여한다.

와이어스, 신장암치료제 '토리셀' 출시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