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신정아 "변양균 나 꼬시려고 예술 관심있는 척"

머니투데이
  • 배소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99,198
  • 2011.03.23 09:49
  • 글자크기조절
↑전 청와대 정책실장과 스캔들에다 학력 위조 사건 등으로 2007년 세상을 떠들썩하게 했던 신정아 씨(39)가 지난 22일 정오 서울 롯데호텔에서 열린 자전에세이 '4001' 출판기념회에 참석해 간담회를 갖고 있다(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지난 22일 출간한 신정아(39)씨의 자전에세이 '4001'가 큰 파문을 불러일으킨 가운데, 2007년 당시 세간의 관심사가 됐던 변양균 전 청와대 정책실장과의 관계가 다시 한 번 눈길을 끌고 있다.

신 씨는 책의 많은 부분을 할애해 변 전 청와대 정책실장과의 관계를 서술했다.


신 씨는 "처음부터 내가 먼저 원하던 관계가 아니었다. 끈질긴 똥아저씨의 사랑에 나는 무너졌다"고 썼다. 그동안 알려진 것처럼 출세를 위해 자신이 먼저 변 전 정책실장에게 접근한 것이 아니라는 것이다.

책에는 변 전 실장이 자신에게 먼저 관심을 보이고 몇 차례에 걸쳐 자리를 일부러 만들었다는 등 만남의 과정을 자세하게 서술했다. 또 변 전 실장이 보내온 이메일 내용도 실었다. 이메일에서 변 전 실장은 신 씨에게 "보고싶은 이쁜이", "예쁜 공주님"이라고 지칭하며 "매일 만날 수는 없는데 보고싶기는 하고", "내가 정말 대단한 사람을 만난 것 같네. 복권 당첨된 게 확실하군" 등의 구절을 남겼다.

또 변 전 실장이 평범한 공무원 신분일 때 처음 만났으므로 누가 누구를 이용하는 관계가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신 씨는 "우리 두 사람이 좋아서 선택한 관계"라며 "가장 중요한 건 두 사람이었고, 그것이면 됐다"고 했다.


변 전 실장에 대해 여러 차례 불만과 섭섭함도 토로하기도 했다.

신 씨는 "똥아저씨는 처음에 나를 꼬시려고 예술에 관심있는 척했지만, 나를 자빠뜨리고 난 후에는 예술의 '예'자도 꺼내지 않았다"며 다소 거칠게 말하기도 했다.

또 변 전 실장이 자신의 신분은 감추는데 급급한 반면 신 씨의 신분이 드러나는 데는 신경을 쓰지 않았다고 불만을 드러냈다. 신 씨는 변 전 실장이 혹시라도 누가 알게 되면 자신은 끝장이라며 숙박계에 신 씨의 이름을 쓰게 했다는 일화를 소개했다.

변 전 실장이 호텔비를 모두 자신에게 내게 했다며 "어떤 때는 내가 정말 제비한테 걸린 게 아니냐고 하자 본인 스스로 제비라고 할 정도", "똥아저씨는 내가 결혼을 하고 유부녀가 돼 자기와 같은 조건에서 만나면 되지 않느냐고 했다. 나는 기가 막혀 할 말을 잃었다"는 등의 구절도 있다.

2007년 '신정아 사건'이 불거진 당시, 변 전 실장은 신 씨의 집이 압수수색 당할 수도 있다며 그 집에 있는 자신의 물건을 모두 챙기고 버렸다고 했다.

신 씨는 "겁많고 소심한 똥아저씨는 그동안 내게 준 러브레터들도 일일이 챙겼다"며 "그렇게 뒤도 돌아보지 않고 자기 짐을 챙기는 똥아저씨가 낯설고 무서웠다. 우리 두 사람이 함께 했던 지난 5년이 마치 아무것도 아닌 양 찢고, 버리고, 옷장 속속 뒤져가며 짐을 챙기는 모습이 깊은 상처로 다가왔다"고 했다.

하지만 신 씨는 "속상하고 힘들고 아픈 적도 많았지만 행복하고 즐겁고 사랑한 시간이 더 많았다"며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또 "언제나 그 자리에 나를 위해 서있는 아빠였고, 친구였고, 한 남자였다"며 "내 사건이 터지고 우리 관계가 만천하에 폭로된 후 나는 똥아저씨에 대해 너무 많은 것을 알게 되어 실망도 컸지만 그간 나를 아껴주고 돌봐준 것에 대해서만큼은 진심으로 감사한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삼성 이어 CJ도? 급식·식자재 부당지원"…공정위 심판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