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KAIST, 신개념 심혈관질환 진단시스템 개발

머니투데이
  • 대전=허재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4.27 13:19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연구모식도
연구모식도
KAIST(총장 서남표) 생명화학공학과 박현규 교수는 대장균을 이용해 심혈관질환을 유발하는 혈액 속 호모시스테인(Homocysteine)의 농도를 분석해 보다 신속하고 간편한 신개념의 심혈관질환 진단시스템을 개발했다고 27일 밝혔다.

연구팀은 유전자 재조합을 통해 서로 다른 두 개의 생물발광 대장균 영양요구주를 만들어 호모시스테인에 대한 두 균주의 성장차이를 생물발광 신호로 분석했다.

이 기술은 많은 수의 혈액 샘플을 대량으로 동시에 분석할 수 있어 매우 경제적인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최근 급성장하는 호모시스테인 정량검사 분야의 상업화에 커다란 진보를 일궈낸 것으로 여겨진다.

기존의 효소반응 또는 고성능 액체크로마토그래피(High Performance Liquid Chromatography)를 이용하는 방법은 비교적 긴 시간이 소요되며 가격이 비싼 단점이 있었다.

연구팀은 추가조작 없이 유전자 재조합 대장균을 배양했다. 이에 따라 자동적으로 생성되는 발광신호를 측정해 호모시스테인을 매우 신속하고 간편하게 측정할 수 있었다.

박 교수는 "이 기술은 심혈관질환을 유발하는 호모시스테인을 유전자 재조합 대장균을 이용, 정확하게 분석하는 신개념 분석법으로 학계에서 최초 발표된 신기술"이라고 말했다. 연구 논문은 세계적 학술지인 '어낼리티컬 케미스트리(Analytical Chemistry)' 4월호 15일자 표지논문으로 선정됐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