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中 3대 석유회사 상반기 24.8조원 순이익

머니투데이
  • 베이징=홍찬선 특파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8.29 14: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하루 1360억원 순익 폭리 비난, 유가 인하해야

중국의 3대 석유회사가 올 상반기에 1460억위안(약24조8200억원)의 순이익을 올렸다. 하루에 8억위안(1360억원)이나 번 것이어서 서민의 부담 속에 유가를 지나치게 높게 올려 폭리를 취하고 있다는 비판과 함께 유가를 인하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중국 최대 석유회사인 중국석유화공집단공사(시노펙.중석화)은 지난 상반기 중 402억위안(6조8340억원)의 순이익을 올려 작년 동기보다 9.4% 증가했다고 공시했다.

최근 발해만(渤海灣, 보하이완) 원유유출과 관련돼 있는 중국해양석유총공사(중해유)의 순이익도 398억 위안(6조7660억원)으로 같은 기간 51%나 급증했다.

중국석유천연가스집단공사(중석유)의 순이익은 660억 위안(11조2200억원)은 순이익 규모는 가장 많았지만 증가율은 1%에 머물렀다.

정유회사들은 상반기 국제원유가격이 오르고 거액의 석유관련 세금을 부담하고 있어 석유 값 인상이 순이익 증가에 기여한 측면은 그다지 크지 않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3대 석유회사의 엄청난 순이익은 석유 값 인상으로 인한 국민들의 고통을 기반으로 하고 있다는 비판이 일고 있다. 중국석유회사들은 올해 두 차례 석유제품 가격을 올렸다. 시민과 기업들은 유가가 높아 어려움이 많으며 석유회사 순이익이 엄청난 만큼 유가를 인하해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자만 年130만원 더낸다…벼락거지 피하려던 영끌족 비명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