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유현오 와이디온라인 대표 사의 표명

머니투데이
  • 김상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10.21 15:0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유현오 와이디온라인 대표
↑유현오 와이디온라인 대표
온라인 게임업체 와이디온라인 (805원 상승11 1.4%)의 유현오 대표가 최근 사임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유 대표가 사임의사를 밝힌 것은 발표한 신작 게임들의 성과가 만족스럽지 못하고 와이디온라인의 주가를 회복하지 못하는 등의 실적부진 때문인 것으로 전해졌다.

유 대표는 2009년 9월 김남철 대표 후임으로 와이디온라인에 왔다. 와이디온라인으로 오기 전에는 SK커뮤니케이션즈(SK컴즈 (2,790원 상승5 -0.2%)) 대표를 4년간 지냈다.

당시 업계에서는 대기업 출신이 게임업계 대표를 맞는 사례가 드물어 기대와 우려의 시선을 함께 보내기도 했다.

유 대표는 와이디온라인이 '패온라인'과 '오디션2'의 개발이 진행 중이던 시기에 합류했다. 그러나 대표 취임 이후 발표한 두 게임이 기대했던 성과를 얻지 못하며 부담을 느낀 것으로 보인다.

유 대표가 사의를 표명하긴 했으나 당장 대표가 바뀌지는 않을 전망이다. 현재 후임이 결정되지 않았고 유 대표도 내년까지 계약이 남아있기 때문이다.

와이디온라인은 후임 대표를 물색 중이며 임시주주총회를 열어 결정할 방침이다. 그러나 국제게임전시회 지스타 등의 일정이 있어 지스타 이후가 돼야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업계 관계자는 "대표 퇴임 이후에도 사외이사 등으로 활동하는 경우가 있지 않냐"며 "스타 개발자를 영입하는 등 유 대표 체제에서 장기적으로 계획한 일들이 그대로 진행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