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개그맨 윤정수 청담동 집, 13.5억원에 낙찰

머니위크
  • 지영호 기자
  • VIEW 2,208,190
  • 2011.12.08 13:3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두차례 유찰… 감정가 75%인 13.5억원에 낙찰

image
경매로 나온 개그맨 윤정수 씨의 집이 낙찰됐다.

8일 경매업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방법원 경매법정 별관 211호에서 열린 법원경매에서 윤씨 소유였던 서울 강남구 청담동 D아파트가 감정가의 75%에 낙찰됐다.

감정가는 18억원이었으나 두번의 유찰과정을 거치면서 최저매각가격이 11억5200만원까지 떨어졌으며, 5명의 응찰자 중 이모씨가 최고가인 13억5111만원을 적어 새로운 주인이 됐다.

감정평가서에 따르면 이 집은 방 5개, 화장실 4개, 거실 2개가 있는 복층형 아파트로, 대지 75.37㎡(22.8평), 전용면적 179.38㎡(54평형)다.

3차 입찰은 당초 11월3일로 예정돼 있었으나 윤씨가 11월1일 매각기일연기신청을 법원에 제출했으며 법원이 이를 받아들여 8일로 변경됐다.

한편 2007년 윤씨는 방송을 통해 개인 돈과 대출을 반반씩 들여 20억원에 이 집을 구입했다고 밝혔으며, 최근 본지의 기사로 경매 사실이 알려지자 3년 전 지인에 보증을 섰다가 잘못되면서 채무를 떠안게 됐다고 설명한 바 있다.

개그맨 윤정수 청담동 집, 13.5억원에 낙찰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