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더벨]리딩투자증권PE, 한국토지신탁 31.29% 지분 인수

더벨
  • 윤동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2.15 10:0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우선협상자 선정, 인수규모 650억…펀드조성 착수

MTIR sponsor

더벨|이 기사는 02월14일(15:57) 자본시장 미디어 '머니투데이 thebell'에 출고된 기사입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보유한 한국토지신탁 (2,430원 상승15 -0.6%) 지분의 인수자로 리딩투자증권 PE가 선정됐다.

14일 인수합병(M&A) 업계에 따르면 LH는 지난 13일 매각 심사 위원회를 열고 리딩투자증권 PE를 한국토지신탁 지분 7900만주(지분율 31.29%) 인수 우선협상대상자로 결정했다.

거래 규모는 650억원 내외 수준이다. 이는 한국토지신탁의 시가 총액 2272억원(지난 13일 기준)의 30%에 해당하는 금액으로 프리미엄 없이 현가 기준으로 산정된 매각 대금이다.

거래 관계자는 "매각측은 경영권이 없는 지분이라 해당 금액에 매각을 추진했고 인수측은 현 주가가 저평가 됐다고 판단해 투자를 진행했다"며 "리딩투자증권의 경우 (한국토지신탁의) 순자산가치를 2500억~3000억원 수준으로 보고 있는 것으로 알고있다"고 말했다.

리딩투자증권 PE는 증권사 내 사모투자 부서로 기설립된 블라인드 펀드가 없어 이번 투자를 위해 펀드 조성 작업에 착수할 예정이다. 이 기관은 우선협상자 선정에 앞서 복수의 투자기관으로부터 구속력 없는(Non-binding) 투자 약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투자금 회수(Exit)는 아이스텀앤트러스트와의 관계를 활용해 추진될 것으로 전망된다. 아이스텀앤트러스트는 한국토지신탁의 1대 주주(지분 31.61%)로 특수관계인 트러스트인베스트먼트의 지분까지 고려하면 총 보유 지분율은 35.05%다. 리딩투자증권 PE 입장에서는 아이스텀앤트러스트와 공동 지분매각 방안을 모색하거나 오는 7월 만기인 아이스텀앤트러스트 사모투자펀드(PEF)의 지분을 인수하는 방안 등 다각도로 접근이 가능하다는 분석이다.

LH는 지난해 11월 공공기관 선진화 계획 이행의 하나로 안진회계법인을 매각 주관사로 선정하고 한국토지신탁 지분 공개 매각 작업에 착수했다. LH는 지난달 26일 리딩투자증권 PE를 포함해 총 두 개 입찰자를 두고 투자자 적격성 심사를 진행했지만 합의점을 찾지 못해 우선협상자 선정을 한차례 미뤘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