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추석에 무슨 일? 박근혜 지지율 갑자기…

머니투데이
  • 박광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07,215
  • 2012.10.02 08:4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朴 46.4% > 文 46.1%, 安 47.4% > 朴 44.7% 오차범위 내 접전

ⓒ뉴스1제공
ⓒ뉴스1제공
박근혜 새누리당 대선 후보가 ·문재인 민주통합당 대선후보, 안철수 무소속 대선 후보와의 양자대결에서 오차범위 내에서 초박빙 양상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선일보와 여론조사업체 '미디어리서치'가 추석 연휴 마지막 날인 지난 1일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박 후보는 문 후보와의 양자대결에서 46.4%를 기록, 문 후보(46.1%)와 오차범위 내 초접전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격차는 0.3%포인트다.

열흘 전인 지난달 21~22일 미디어리서치 조사에서는 문 후보가 45.9%를 기록해 박 후보(45.0%)에 0.9%포인트 앞섰다.

박 후보는 안 후보와의 양자대결에서도 오차범위 내 접전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안 후보는 박 후보와의 양자대결에서 47.4%를 기록, 박 후보(44.7%)에 앞섰다. 격차는 2.7%포인트다.

다만 열흘 전 '미디어리서치' 조사에서는 안 후보(49.9%)가 박 후보(41.2%)에게 오차범위(±3.1%포인트)를 넘어선 8.7%포인트 차이로 앞섰지만 추석을 지나면서 두 후보의 격차가 오차범위 내로 좁혀졌다.

대선 다자구도에서는 박 후보가 39.1%의 지지율로 1위를 차지했고, 안 후보가 2위(29.4%), 문 후보가 3위(22.5%)였다. 열흘 전 '미디어리서치' 조사에서 박 후보가 38.5%, 안 후보가 31.2%, 문 후보가 19.1%였던 것과 비교하면 박 후보와 문 후보는 지지율이 상승한 반면 안 후보는 하락했다.

한편 민주당 지지자와 무당파(無黨派)를 대상으로 한 문 후보와 안 후보의 야권 단일화 선호도 조사에서는 안 후보가 47.0%, 문 후보가 43.4%를 기록했다. 지난달 21~22일 조사에서는 안 후보가 48.1%, 문 후보(37.5%)를 10.6%포인트 앞섰지만, 이번 조사에선 격차가 3.6%포인트로 좁혀졌다.

이번 조사는 전국 성인 1000명을 대상으로 휴대전화와 집전화를 반씩 섞어 RDD 방식(임의 전화 걸기)으로 실시됐다. 오차범위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양육비 안주면 신상 공개...전세금 떼먹은 집주인은 왜 안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