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박근혜-푸틴, 13일 정상회담 후 공동성명 채택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3.11.12 11:35
  • 글자크기조절

물류·북극항로개발 등에서의 협력 강화, 한반도 및 동북아 정세 등 양국 간 미래 청사진 제시

=
지난 9월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G20 정상회의 당시 열린 1차 한-러시아 정상회담에서 박근혜 대통령이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 악수하고 있다.(청와대 제공) /뉴스1 © News1   박철중 기자
지난 9월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G20 정상회의 당시 열린 1차 한-러시아 정상회담에서 박근혜 대통령이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 악수하고 있다.(청와대 제공) /뉴스1 © News1 박철중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13일 방한하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연방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향후 5년간 양국 발전방향에 대한 청사진을 담은 공동성명을 채택할 예정이라고 12일 청와대가 밝혔다.

당초 12~13일 방한할 예정이던 푸틴 대통령은 전 방문국인 베트남에서의 일정을 이유로 13일 하루동안 한국에 머물게 됐다.

청와대는 양국 정상이 13일 단독 및 확대 정상회담을 갖고 △물류협력·북극항로 개발·조선 협력 사업 등 실질협력사업에서의 협력 강화 방안 △양국간 인적·문화 교류 증진 방안 △한반도 및 동북아 정세 △국제무대에서의 협력 방안 등을 의제로 심도 있는 의견을 나눌 것이라고 밝혔다.

정상회담 후 채택될 공동성명에는 이날 정상회담에서 다룰 주요 의제를 포함해 양국간 미래지향적인 관계 발전 방향과 분야별 구체적인 협력 방안이 담길 것이라고 청와대는 덧붙였다.

한국과 러시아 정부는 정상회담 후 두 정상이 지켜보는 가운데 양국 정부간 사증면제 협정, 문화원 설립협정 등 양국 교류 협력확대에 대한 협정과 기관간 약정 등을 체결할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는 지난 9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담에서 가진 1차 정상회담에 이어 이번 두번째 한·러 정상회담을 통해 한반도 신뢰프로세스와 동북아 평화협력구상, 유라시아 이니셔티브 등 우리의 평화통일 외교구상 추진을 위한 기반을 확고하게 다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청와대는 박 대통령이 취임 첫해에 유엔 상임이사국인 5개국 정상들과 두 차례 이상의 협의를 통해 새 정부의 핵심 대북·외교정책인 한반도 신뢰프로세스와 동북아 평화협력구상에 대한 이해와 지지를 확보했다고 자평하고 있다.

푸틴 대통령은 한·러 비즈니스 관련 행사와 제3차 한러대화포럼 폐막식 등에 참석한 후 13일 저녁 이한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손흥민 차별 없도록"···'개고기 금지 특별법' 6월중 발의된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