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진도 여객선 침몰···"선사 직원 박모씨, 사망한 채 발견"

머니투데이
  • 이상배 기자
  • VIEW 118,530
  • 2014.04.16 12:08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진도 여객선 침몰] 2명 화상, 2명 타박상

image
사진=YTN 방송 캡처
16일 수학여행에 나선 학생 등 475명을 태운 여객선이 진도 인근 해상에서 침몰해 해군과 해경 등이 긴급 구조에 나선 가운데 사망자 1명이 발견됐다고 YTN이 보도했다.

YTN에 따르면 사망자는 해당 선사의 직원인 20대 여성 박모씨인 것으로 전해졌다. 사망자는 오전 11시35분쯤 침몰 선박 주변 바다에서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YTN은 탑승자 가운데 2명이 화상, 2명 타박상을 입었다고 보도했다.

YTN 방송에 따르면 여객선에서 구조된 한 학생과 통화한 학부모는 "딸과 전화 통화를 했는데 바다에 들어간 뒤 배로 구조된 것 같고, 함께 있는 친구들은 11명"이라며 "이 중 한 명은 다리가 부러져 병원으로 이송했다. 나머지는 모르겠다"고 말했다.

해경과 해양수산부 등에 따르면 인천에서 출발해 제주로 향하던 청해진해운 소속 6825톤급 여객선 세월호가 이날 오전 8시55분쯤 전남 진도군 관매도 인근 해상에서 침몰되며 해경에 침수에 대한 긴급 구조를 요청했다.

정부에 따르면 이 선박에는 승객 446명, 선원 29명 등 총 475명이 탑승하고 있었다. 또 화물 657톤과 차량 100여대도 선적돼 있었다.

승객 중에는 안산 단원고 학생 324명과 교사 14명 등 338명도 포함돼 있다.

사고 선박은 암초에 부딪힌 것으로 추정되며 사고 후 좌현으로 기울어 끝내 침몰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가 접수된 직후 해경 경비정과 헬기, 인근 화물선까지 출동해 구조 작업을 진행 중이다.

전남 목표 해경 관계자는 "아직 사고원인과 정확한 피해 규모는 확인되지 않다"며 "현재 인명 구조에 집중하고 있다"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