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현대기아車 내수점유율 67.3% 올들어 '최저'

머니투데이
  • 오상헌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10.12 12:5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현대車 '신차효과부재·노조파업' 악재...점유율 15% 수입차에 시장잠식

현대기아차의 내수시장 점유율이 올 들어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졌다. 특히 신차효과 부재와 노조 부분파업 등 악재가 겹친 현대차는 점유율이 큰 폭으로 하락했다.

12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지난 달 현대기아차의 내수시장 점유율은 전월보다 1.1%포인트 떨어진 67.3%에 그쳤다. 지난 해 12월(66.7%) 이후 최저 수준으로 올 들어 가장 낮다. 현대기아차의 9월까지 누적 판매량 기준 내수시장 점유율도 70%에 못 미친 69.6%에 그치고 있다.

현대차의 경우 신형 LF쏘나타 신차효과가 사실상 소멸되면서 가파른 점유율 하락 추세를 보이고 있다. 현대차의 9월 점유율은 37.2%로 LF쏘나타가 출시된 4월(44.6%)에 비해 5개월 만에 7.4%포인트나 떨어졌다.

상반기 고전하던 기아차가 하반기 새로 출시한 신형 쏘렌토와 카니발 효과로 점유율 상승 추세에 있다는 점이 그나마 위안이다. 기아차의 점유율은 6월 25.4%에서 7월 28.9%, 8월 29.3%, 9월 30.1%로 상승세다.

현대기아차의 내수시장 점유율 하락은 현대차의 노조파업에 따른 생산차질과 함께 쏘나타 등 신차 효과가 반감된 탓이 가장 크다. 경쟁사인 국내 완성차 업체들과 수입차에 시장을 잠식당한 영향도 있다.

지난 달 수입 승용차의 내수시장 점유율은 15.2%로 8월에 이어 두 달 연속 15%를 상향 돌파했다. 업계에선 올해 수입차 판매량이 사상 처음으로 20만 대를 돌파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 오상헌
    오상헌 bborirang@mt.co.kr

    \"모색은 부분적으로 전망이다. 모색이 일반적 전망과 다른 것은 그 속에 의지나 욕망이 스며들어 있기 때문이다\".

    기자의 다른기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놀금' 가능할까…'주4일제' 먼저 해본 그들은 어땠나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