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메르스본부 "삼성서울 의사, 뇌사 아니다…적절한 치료중"

머니투데이
  • 이지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1,454
  • 2015.06.11 20:42
  • 글자크기조절

생명위독설은 사실과 달라, 환자 가족 등 불안감 조장 유감…에크모 치료설도

삼성서울병원 응급실 전경/사진=뉴스1
삼성서울병원 응급실 전경/사진=뉴스1
삼성서울병원 의사인 35번 메르스 환자가 뇌사 상태에 빠져 회복이 불가능한 상태라는 보도가 나온 가운데 보건당국이 적극 부인했다.

중앙메르스관리대책본부는 11일 "35번 환자(38)가 뇌사 상태라는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라며 "현재 호흡 곤란이 있어 적절한 치료를 받고 있고 생명이 위독한 상황은 아니라는 것을 주치의를 통해 확인했다"고 밝혔다.

본부는 "환자의 상태에 대한 정확하지 않은 정보로 환자 가족과 국민들의 불안감을 조장한데 대해 심히 유감을 표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한 매체는 서울시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삼성서울병원 의사인 메르스 35번 환자가 뇌사상태에 빠져 회복이 불가능한 상태라고 보도했다. 뇌 활동이 정지돼 회복이 불가능하고 가족들이 장례 절차를 준비하고 있다는 것이다.

본부 측 입장에 따르면 현재 환자가 뇌사상태라는 것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보인다. 다만 35번 환자가 위중하다는 소식은 의료계에서 계속 번져 나오고 있다.

한 의료계 관계자는 "뇌사 상태는 아니지만 에크모(체외막산소화장치)를 달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에크모는 몸 밖에서 환자의 혈액에 산소를 공급한 후 체내로 넣어주는 기기다. 주로 심 정지로 인한 CPR(심폐소생술) 후 원활한 혈액 공급을 위해 사용하곤 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골목마다 소변·담배꽁초…용산 주민 "집회, 이 악물고 참는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