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최운열 "임금 구조조정도 가능…무조건 자르는 게 아냐"

머니투데이
  • 최경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04.22 12:2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고통분담도 구조조정, 인력 구조조정만이 해법은 아니다"

 최운열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당선자. 2016.4.4/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운열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당선자. 2016.4.4/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불어민주당의 국민경제상황실장을 지낸 최운열 비례대표 당선자가 구조조정 이슈에 대해 "무조건 사람을 자른다는 것은 아니다"고 밝혔다.

최 당선자는 22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고통분담도 구조조정이다. 임금의 구조조정"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인력의 구조조정만 생각하지만 그것만이 해법은 아니다"며 "감당할 수 있는 범위에서 인건비를 감당해야 기업이 산다"고 설명했다.

총선을 통해 원내1당에 오른 더불어민주당은 구조조정 대응 태스크포스(TF)를 설치하며 '제대로 된 구조조정'에 나설 뜻을 피력했던 바 있다. 적절한 실업 대책이 마련될 경우 구조조정에 협조할 수 있다는 의사를 밝혔다.

이같은 시점에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대표와 가까운 최 당선자가 '임금의 구조조정'을 언급한 셈이다. 최 당선자는 근로자의 10%를 3000명이라고 쳤을 때, 기존 근로자가 임금의 10%를 양보하고 3000명의 근로자들을 해고하지 않는 것 역시 구조조정의 방안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최 당선자는 조선·해운업의 구조조정 시 발생할 타격을 묻는 질문에 대해 "물량도 적으니 다 망하는게 좋으냐, 좀 정리해서 한 두개는 줄여가지고 경쟁력 있게 장기적으로 산업을 키우는 게 좋으냐 그 문제"라며 "구조조정은 반드시 회사를 퇴출한다고만 보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업종 자체가 성장성이 전혀 없다고 하면 거기 묶인 돈이나 이런 것은 성장성 있는 산업으로 유치해야 한다"며 "다운사이징이란 것도 있다. 인건비도 좀 줄이고 (할 수 있기에), 반드시 고용을 줄인다고 생각하면 안 된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