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서울 서남권에 '오존주의보' 첫 발령…실외활동 자제

머니투데이
  • 남형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05.17 15:4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서울시, 양천,강서,구로,금천,영등포,동작,관악 등 서남권 7개 자치구에 '오존주의보' 발령

서울 서남권역에 오존주의보가 발령된 24일 오후 서울 양천구 일대에서 한 시민이 양산을 쓰고 지나가고 있다./사진=뉴스1
서울 서남권역에 오존주의보가 발령된 24일 오후 서울 양천구 일대에서 한 시민이 양산을 쓰고 지나가고 있다./사진=뉴스1
17일 오후 3시 기준으로 서울 서남권 지역에 오존주의보가 발령됐다. 서울에 오존주의보가 발령된 것은 올해 처음이며, 노약자나 어린이는 외출하지 않는 것이 좋다.

서울시는 이날 오후 3시 현재 서울 양천·강서·구로·금천·영등포·동작·관악 등 서남권 7개 자치구에 오존주의보를 발령했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서남권역 금천구의 오존 농도가 0.120ppm/hr 이상으로 올라 오존주의보를 발령했다고 설명했다. 서울에 오존주의보가 발령된 것은 올해 처음이다.

오존주의보가 발령되면 노약자, 어린이, 호흡기환자, 심장 질환자는 실외활동을 자제하는 것이 좋다. 또 주민들은 주실외활동과 과격한 운동은 자제하고, 경보지역 내에선 자동차 대신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것이 좋다.

오존은 대기 중의 휘발성유기화합물(VOCs)과 질소산화물(NOx)이 태양에너지와의 광화학반응에 의하여 생성되는 2차 오염물질이다. 고농도에 노출 시 호흡기와 눈을 자극하여 염증을 일으키며, 심하면 호흡장애까지 온다.

오존경보가 발령되면 서울시 유관부서, 정부기관, 언론사, 학교, 다중이용시설 등 8498개소에 팩스, 전화, 문자 등이 전파된다. 문자서비스 신청자 2만4849명에게도 문자가 발송돼 경보 상황 및 시민행동요령을 알린다.

오존 주의보 휴대전화 문자서비스를 원하는 시민은 누구든지 서울시 대기환경정보 홈페이지(//cleanair.seoul.go.kr)의 대기질정보 문자서비스 받아보기에서 신청하면 된다. 오존을 포함해 초미세먼지, 미세먼지 주의보 또는 경보 발령 시 무료로 해당 발령상황을 받아볼 수 있다.



  • 남형도
    남형도 human@mt.co.kr

    쓰레기를 치우는 아주머니께서 쓰레기통에 앉아 쉬시는 걸 보고 기자가 됐습니다. 시선에서 소외된 곳을 크게 떠들어 작은 변화라도 만들겠다면서요. 8년이 지난 지금도 그 마음 간직하려 노력합니다. 좋은 제보 언제든 기다립니다.

    쉬운 구독 기자의 다른기사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