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선거동영상 무상 제공받은 조동원 前새누리 홍보본부장 재판에

머니투데이
  • 이경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12.30 11:1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조동원 전 새누리당 홍보기획본부장(59)이 제20대 국회의원 총선거에서 무상으로 홍보동영상을 제공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중앙지검 공안2부(부장검사 이성규)는 조 전 부장을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고 30일 밝혔다. 새누리당의 제20대 총선 광고홍보 용역 업무를 맡은 업체 대표 오모씨(45)도 같은 혐의로 기소됐다.

검찰에 따르면 조 전 본부장은 지난 3~4월 오씨로부터 4200만원 상당의 TV·인터넷 선거홍보 동영상 36편을 무상으로 제공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현행법에 따르면 정당의 구성원은 정치자금법에 의하지 않은 방법으로 정치자금을 기부받을 수 없고, 정당의 회계책임자가 아닌 사람이 정당의 선거비용을 수입·지출할 수 없다. 이를 어길 경우 최대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한편 조 전 본부장은 2012년 총·대선을 앞두고 당시 한나라당 홍보기획본부장으로 영입됐다. 2014년 6·4 지방선거와 7·30 재·보선 당시 홍보기획 업무를 맡았다가 지난 총선에서 새누리당 홍보 업무를 총괄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尹-바이든의 2박3일…반도체로 시작해 전투기로 끝났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